‘K-뷰티 혁신 종합전략’...신성장동력 창출에 초점

‘K-뷰티 혁신 종합전략’...신성장동력 창출에 초점

G3 도약, 글로벌 브랜드로의 성장 전략 제시...중소기업 Scale Up 통해 일자리 9만개 창출

정부 합동으로 27일 ‘K-뷰티 혁신 성장전략’이 발표됐다. 지난 ’19년 12월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한 ‘(K-뷰티) 미래 화장품산업 육성방안’ 이어 1년 만에 연달아 ‘G3 도약’ 목표를 밝혔다. 두 계획의 골격은 기본적으로 비슷하다. ‘미래 화장품산업 육성방안’ 평가에서 R&D 예산 284억원 확보, 맞춤형화장품판매업 신설, 조제관리사 운영, K-뷰티 체험홍보관 신설 예산확보, 해외 화장품 판매장 및 팝업부스 확대 운영, 국제 K-뷰티 스쿨 설치 예산확보, 클러스터 구축 연구 진행 등이 지난 1년간의 성과로 예시됐다. 이번에 나온 성장전략은 ▲수출 3위(100억달러), 수출다변화(신남방국가 점유율 20%) ▲일자리 창출[7.3만개(‘19)→9.3만개(’24)] ▲글로벌 리딩기업[100위 4개(‘20)→7개사(’24)] 및 강소기업 육성[매출 50억원 이상 200개사(‘19)→391개사(’24)] 등을 목표로 제시했다. 새롭게 그린 뉴딜과 친환경 용기 개발, K-뷰티 특화 클러스터가 추가되고, (가칭)화장품산업육성법 제정 추진을 명시화했다. 이는 산학자문회의(‘19.1~4)), 중소 화장품기업 대상 애로사항 조사(’20. 5~7), 화장품업계 설문조사(20.11~12) 등에서 취합된 건의사항을 반영한 것이다. 당시 업계는 ▲화장품 소재의 국산화+대체재 개발 ▲피부 맞춤형화장품 개발의 정부지원 ▲화장품업계 애로사항 해결 위한 정부 차원의 전주기 통합 지원 ▲중국시장 재도약 및 K-뷰티 브랜드화를 통한 신남방·북방진출 투트랙(two-track) 수출전략 등을 건의한 바 있다. 현재 화장품산업은 좁은 내수시장에 책임판매업자 2만220개, 제조업자 4198개의 과포화 상태. 게다가 브랜드 빅2(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제조 빅2(코스맥스, 한국콜마) & 난장이로 구분되는 K형의 취약한 구조다. 때문에 정부가 중소기업의 Scale-up을 통한 전후방 산업 확장 및 밸류체인 강화에 나선 점은 다행스럽다. 이에 따라 정부는 화장품산업 지원인프라 구축을 위해 ①K-뷰티 종합 컨설팅 제공 ②뷰티 전문가 양성 ③K-뷰티 클러스터 조성 ④(가칭) 화장품산업 육성법 제정 추진 등을 마련했다. 먼저 화장품 분야별 민간전문가 확보를 통해 연구개발, 해외 인허가, 수출 절차, 시장정보 등 기업 맞춤형 종합 컨설팅을 ‘21년부터 지원하며, 해외시장 동향 및 수출관련 정보를 정기적으로 제공한다. 둘째 정부 차원의 ’국제 K-뷰티 스쿨‘을 설립해 뷰티서비스 교육과정을 운영, 연간 8400여 명에게 전문교육을 실시한다. 화장품 현업 종사자 대상으로 수출, 제형개발·연구 등 교육과정 다변화 및 예비창업자 대상 스타트업 교육과정 신설 등 전문가 양성을 강화한다. 이밖에 화장품산업 육성의 법적·제도적 근거를 마련해 체계적으로 지원하며, 산·학·연 및 교육·문화·관광 등으로 집적된 K-뷰티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K-뷰티 브랜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으로 신남방 국가를 중심으로 판매장, 팝업부스 등을 운영, 수출점유율을 11%(’19)→20%(’22년)까지 늘릴 계획이다. 신흥 경제권인 RCEP협정국(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호주 등)을 대상으로 수출 정보 및 컨설팅을 제공한다. 러시아를 포함한 유라시아 주요 국가의 EAC인증(역내 공산품 품질·안전성 인증제도)의 화장품 인허가 획득도 지원한다. K-뷰티 홍보를 위해 서울 명동·강남 등에 ‘K-뷰티 체험·홍보관’ 운영(예산 9.5억원), 뷰티 서포터즈 운영, 한류 협업상품 제작 등도 ’21년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네거티브 리스트 외 원료는 업체 책임 사용
Q1 화장품에서 제품설명을 기재할 때 전성분과 원료명을 동일하게 기재해야 하는가? A1 소비자의 오인 우려가 없도록 동일하게 기재하는 것이 타당하다. 다만 소비자 이해를 돕기 위하여 소비자 오인 우려가 없는 범위 내에서 특정 성분의 성분명, 이명 등을 병기하는 것은 가능하다. 아울러 화장품 성분은 표준화된 일반명을 사용하도록 하고, 표기의 통일성을 유지하기 위하여 대한화장품협회의 화장품성분사전(www.kcia.or.kr)에 수재되어 있는 한글명칭을 사용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Q2 현재 개발한 원료가 미국화장품협회(CPCP)에서 인증을 받았고 국제화장품원료협회의 원료집에 등재가 되어 있다. 이 경우 국내에서 사용하기 위한 식약처 등록 절차는? A2 화장품 원료는 네가티브 리스트 규제 방식으로 화장품법 제8조 및 ’화장품 안전기준 등에 관한 규정(식약처 고시‘에서 정한 사용금지 원료 및 사용한도 원료를 제외하고는 업체 책임 하에 사용할 수 있다. 원료에 대해서는 식약처 등록 등의 절차는 별도로 없다. 다만 화장품법 제2조 화장품 정의 에 부합되는 목적으로 사용되어야 하고 해당 원료에 대한 적절한 기준·규격 설정 및 충분한 위해성을 검토한 후 제조업체에서 안전성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신윤창소설] 인식의 싸움 105. 모델 선발 대회(13) 다음 날 오전 간단한 일정과 함께 본선 진행사항에 대해 본격적인 회의가 진행되었다. 신팀장은 이벤트 대행사가 제시한 두터운 큐 시트를 하나하나 꼼꼼히 살펴보며 동선과 시간을 일일이 체크하였다. 점심시간이 다 될 때까지 폭풍 같은 미팅에 모두들 지쳐가고 있을 즈음에 신팀장의 휴대폰이 계속 울렸다. 누나였다. 신팀장은 중요한 회의가 방해가 되어 휴대폰을 받지 않고 껐다가 점심시간이 되어서야 비로소 누나에게 전화를 하였다. 전화기 넘어 다급한 누나의 목소리가 들렸다. “왜, 이리 전화를 안받아?” “응, 중요한 회의 중이라서…” “어머니 상태가 좋지 않으셔, 빨리 병원으로 와야겠어.” “뭐라고? 여기 지금 대관령인데 어쩌지? 오래 걸릴텐데…” “아무튼 빨리 와!” 신팀장은 오후 나머지 일정을 조윤희와 허진희에게 맡기고 한 달음에 차를 몰아 병원으로 향했다. 4시간이 되어서야 병원에 도착한 신팀장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수술 동의서였다. 어머니의 병세가 호전되는 듯하여 그 동안 안심하였는데, 어제부터 갑자기 악화되며 의식을 잃으셔서 이제는 최악의 수단으로 수술을 해야만 하는 상황에 처한 것이다. 일단 의사는 수술이 그리 어려운 것은 아니니 걱정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