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화장품, 의회+시+협회 함께 육성

부산화장품, 의회+시+협회 함께 육성

18일 부산화장품기업협회 정기총회 및 수출활성화 세미나, 상담회 개최 '차이가 다른 B-뷰티'로 부산 미래 산업으로 육성

‘Made in Busan'이 K-뷰티와의 ’차이(difference)'를 만들어내는데 산-관-학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른바 B-뷰티의 출범이다. 18일 부산 해운대센텀호텔에서 열린 2019년 부산화장품기업연합회 정기총회는 부산화장품뷰티산업 육성 조례 통과(부산광역시의회 2019년 1월)-부산광역시 화장품뷰티산업 전담(TF팀, 2월)-부산화장품기업협회(문외숙 회장, 5개년 계획)의 삼각 협력체제 구축을 선언함으로써 B-뷰티의 화려한 도약을 알렸다. 문외숙 회장은 “부산화장품 기업이 향후 5년 내에 100억대 10개, 500억대 3개, 1000억대 1개 등 육성 프로젝트를 시작한다”며 “부산시의회와 부산시가 깔아준 법적, 행정적 지원 기반을 토대로 부산시 화장품기업들이 만들어낼 ‘차별성’에 주목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회장이 밝힌 5개년 사업제안은 △부산내 산업 및 자원 융합(동부산관광+의료관광+해조류 소재화+맞춤형 화장품) △해양생물(기장 미역, 다시마, 해양미생물 등)의 향장 소재화 △향장 선진국과 기술교류(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의 시너지에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부산시내 대학, 연구소를 망라한 해양생물 원료 클러스터 조성 및 가공산업 활성화 ▲화장품마을 조성 ▲화장품관련 원스톱 서비스 망 구축 등을 제안했다. 문 회장은 “부산의 뷰티밸리는 타 지역에 비해 출발은 미약하지만 부산테크노파크의 제조생산 인프라만 가동된다면, 부산만의 해조류 화장품과 관광 연계 등 다양한 차별화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실제 ‘부산 수산물 화장품 소재화에 대한 상황 보고 및 제안’을 발표한 신라대 바이오산업학부 최재석 교수는 “식용 해조류는 약 54종으로 조간대(epilittoral zone, 潮間帶)에 서식하며, 노출→건조→햇빛에 대한 강력한 UV보호 등 피부 스트레스와 유사해 화장품 소재로써 다양한 기능성을 도출해낼 수 있다”고 소개했다. 또 “수산동물 유래의 화장품 소재는 갑각류(키틴, 키토산, 올리고당), 해삼(사포닌, 뮤코다당), 연체동물(타우린, 필수아미노산, 펩타이드), 연골어류(황산콘드로인틴), 경골어류(리놀렌산, 프로스타글라딘-주름개선) 등이 있다”며 “신라대 산학협력단 수산물종합연구센터(부산 서구 감천항 수산가공선진화단지)의 시설 및 장비(시제품생산장비 62종, 시험분석장비 49종, 신라대 장비 35종)를 많이 이용해 줄 것”을 최 교수는 당부했다. 이날 행사는 부산화장품뷰티산업 육성 조례를 발의한 문창무 시의원, 부산테크노파크 최종열 원장, 부산시 첨단의료산업과 김도남 과장 등이 참석, 역할론을 펼쳤다. 먼저 문창무 시의원은 “부산은 화장품 제조업체 50여 개, 제조판매업체 300여 개가 있으며 매출의 40%를 중국, 동남아에서 올리고 있다. 이번 통과된 조례는 제조판매업에서 용기와 포장 등 인프라기반으로확대했으며, 화장품 뷰티산업특화단지 조성, 인증제도의 운영 등 육성 지원 설치 방안을 마련했다”며 “지역적 특성과 여건에 맞는 중장기 육성계획을 수립, 촉진함으로써 화장품뷰티산업이 부산의 미래 먹거리임을 자부하면서, 기업인의 노력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부산테크노파크 최종열 원장은 “부산화장품기업협회와 부산시의 적극적 노력으로 2월 6일 화장품뷰티 TF팀이 신설됐으며, 올해 중 부산 테크노파크 내 해양생물산업센터에 화장품 공동생산 시설을 구축하게 됐다. 이 두 가지를 중심으로 화장품을 부산의 미래 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한 다양한 지원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시 미래산업국 첨단의료산업과 김도남 과장은 “TF팀은 △화장품 공동생산시설을 만들고 △화장품뷰티산업 박람회 개최와 해외수출상담회 촉진 등 다양한 시책을 적극 추진할 생각”이라며, “부산이 K-뷰티의 중심도시가 될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해주길 부탁 드린다”고 격려했다. 문외숙 회장이 밝힌 5개년 육성계획을 토대로 의회-부산광역시-협회 간 토의를 거쳐, B-뷰티의 청사진이 상반기 내 발표될 예정이다. 당장 10월까지 부산테크노파크 내 제조생산 인프라 가동, 5개년 육성계획 확정 등의 로드맵이 만들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기총회와 더불어 △부산테크노파크 사업 설명회 △유럽 진출 및 유럽인증 설명회(YJN파트너스 김영준 대표) △중국 위생허가 및 경내책임제도 변화에 따른 대응전략(CCIC 김주연 차장) △중국 화장품 유통 전략(GAROSU O2O플랫폼 및 왕홍마케팅-제이프렌즈 장래은 대표) △옥타 수출상담회(부산테크노파크 기업지원단) 등의 순서가 이어졌다. 유럽인증대행업체인 YJN파트너스 김영준 대표는 “KOTRA 128개 무역관 중 화장품 수출유망품목을 꼽은 곳이 유럽 15개 무역관일 정도로 유럽에서 K-뷰티 인지도가 상승 중이다. CPNP 인증취득은 까다롭지 않으며 ‘mandated RP’를 설정하면 유럽 전역에서 인증된다”고 소개했다. 이어서 그는 “브랜드를 따지지 않는 폴란드, 체코, 슬로바키아, 헝가리 등 중동부 유럽 4개국이 중소기업 진출에 유망하며 이를 토대로 유럽전역으로 확대할 것”을 조언했다. 또 “이란,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유럽 이외 국가들도 CPNP 등록 화장품기업에 대해선 안전성 확보로 인식, 수출 상담에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CCIC 김주연 차장은 “NMPA 등록관리제도 시행 후 2018년 1만9217건이며, 올해 1월에도 3600여 건이 발행됐다”며 “보완이 나오지만 대부분 통과되므로 기업들이 위축될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내책임자 선임과 관련 정부가 관련 비용의 최대 65%까지 지원될 예정이서 이를 이용하면 기업 부담이 경감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즉 유럽 및 중국의 인증의 경우 ①중소벤처기업부의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최대 1억) ②산업부, 중기부, 특허청의 수출바우처 사업에 주목, 적극 활용할 것을 김영준 대표와 김연주 차장은 조언했다. 특히 수출바우처사업은 중국·신남방·신북방·유럽 등 지원 금액 한도 내에서 활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는 게 공통된 설명이다. 중국 NMPA 등록제와 관련 경내책임자 선임 관련 비용도 수출바우처사업의 경우 최대 65%까지 지원이 가능하며 2차 공고가 3~4월경에 있을 예정이므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밖에 제이프렌즈 장래은 대표는 국내 화장품의 중국 마케팅 경로 및 유통현황과 왕홍마케팅, 샤홍수 등 전자상거래의 주요 플랫폼의 특징을 그래픽을 통해 설명했다. 장 대표는 “중국 진출에 대해 부산화장품기업협회 차원에서 왕홍마케팅과 플랫폼 활용법, 광군제 대비 연간 스케줄별 바오박스 마케팅 등의 연구가 필요하다”며 “최근 중국 내 K-뷰티 오프라인 GAROSU 매장도 오픈 중이므로, 언제든 문의하면 적극적으로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제안했다. 행사 말미에는 부산테크노파크 기업지원단의 옥타 수출상담회가 1:1 매칭으로 이어져, 뜨거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EWG등급, 허위·과대광고 위반 가능성 높다
'EWG 등급 활용 광고'를 하면 화장품 허위·과대 광고 법령에 저촉될 수 있다. 이는 25일 열린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주최 ‘기능성 화장품 민원설명회’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나왔다. 화장품 허위·과대 광고 위반사례를 설명한 식약처 사이버조사단 이우규 조사관은 “현재 EWG 등급 활용 광고는 권고하지 않으며, 이는 EWG의 기초자료 등급이 수시로 과학적·새로운 정보에 의해 변경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FDA 활용 광고도 권고하지 않으며, 원료의 효능·효과 등이 제품의 효능·효과 등으로 오인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질의자는 “EWG나 민간단체의 추천이라는 문구를 넣는 것도 문제가 될 수 있느냐? 시점을 표시하면 괜찮지 않나?”라고 질의했다. 이우규 조사관은 “EWG의 경우 ▲원료의 효능·효과가 제품의 효능·효과로 오인될 소지가 많고 ▲현재는 그린 등급이었다고 해도 레드, 옐로우 등급으로 빈번하게 바뀌기 때문에 EWG 표시가 안전성을 의미하지 않는 두 가지 이유로 이를 권고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시점을 표시한다고 해도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기 때문에 위반 사례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사이버조사단이 발표한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공감의 키워드 ‘가족’, 브랜드 스토리에 녹여라 슈퍼볼 경기를 모여서 즐기고 있는 해외 파병 미군 장병들이 비쳐지며, 누군가 이들 중 3명을 따로 불러내 어떤 부스 안으로 안내합니다. 갑자기 조명이 환하게 켜지고 360도 가상현실 공간에 슈퍼볼 경기장 모습과 미국에 있는 그들의 가족 모습이 나타납니다. 가상현실 속에서 장병들은 가족들과 함께 슈퍼볼을 관람할 수 있게 되고 장병들이 기뻐하는 모습들로 영상은 그렇게 마무리 됩니다. 가족들 간의 깜짝 재회를 지켜보는 시청자들은 다들 감동하고 가슴 뭉클한 경험을 하게 되죠. 미국 최대 스포츠 이벤트인 슈퍼볼(2017년) 현대자동차 광고에 등장한 파병 군인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광고입니다. 흥미로운 점은 이 영상에서 현대자동차의 자동차는 전혀 등장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현대자동차는 상품을 직접적으로 제시하여 기업을 광고하기 보다는 미국적 정서인 ‘가족애와 애국심’을 소재로 소비자 공감을 이끌어 내는데 포인트를 줬습니다. 가족의 의미에 대해서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이로 인하여 대중적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는 호평을 받았습니다. ‘가족(Family)’ 전 세계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키워드가 아마 ‘가족’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가족의 소중함이나 가족의


[신윤창소설] 인식의 싸움 99. 모델 선발 대회(7) 병원에는 온 가족들이 이미 와 있었다. 어머니는 산소호흡기를 끼고 의식을 못 차리고 계셨다. 순간 왈칵 가슴이 치밀어 오르며 눈물이 쏟아져 나왔다. “복막투석을 한 것이 복막염을 일으켜서 몸에 독소들이 쫙 퍼져서 그렇데. 일단 독소를 제거하고..., 근데 더 이상 투석을 못할지도 모른다는데, 어떡하면 좋으니?” 누나가 눈물을 닦으며 말했다. “일단 기다려 봐야지. 조금만 기다려 보자.” 신팀장은 오히려 누나를 위로해 주며 다시 한번 억지로 마음을 가다듬었는데, 어쩌면 이 말은 누나가 아니라 그 스스로를 위로하는 말이었을지도 모른다. 어머니의 결과는 좋지 않았다. 오랜 당뇨에 심장병까지 있어 수술도 어려워 의사도 어쩌지를 못하고, 단지 가장 최악의 상태를 막아보는 방법뿐이 없었다. 신팀장은 그날 밤새 병실을 지켰지만 어머니가 정신을 차리지를 못하자, 결국 아침이 되어 그저 피곤한 몸을 간신히 이끌고 회사로 나갈 수 밖에 없었다. 비몽사몽에 어찌어찌 하루를 보내고 병실을 다시 찾았을 때는 다행히 어머니가 깨어 있었다. 하지만 오히려 의식이 없었을 때가 더 좋았을 정도로 목에 연결한 호스로 피를 토하며 고통에 몸부림치고 계셨다. “어찌 된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