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체기사 보기

‘불확실성’ 이겨내는 2020 해법은?

코스인 주최, ‘2020 화장품시장 이슈와 전망 컨퍼런스’...각계 전문가, 분야별 해법 제시 혼미한 유통+경쟁력 저하+글로벌 도전에서 ‘살아남기’ 위한 생존 전략 제안 IFSCC R&D 동향 소개, 소비자의 브랜드 선택 기준 ‘편의성+사회적책임’에 주목

“2019년이 힘들고 우울했다면 웬지 2020년 3월이면 갈등이 봉합되고 희망이 보이지 않을까 기대된다. 그렇다면 어떻게 우울함을 이겨내야 하는가? 정부와 기업이 공정한 파트너십을 가지고 펀더멘털을 튼튼히 유지한다면 충분히 가능하다.” 11월 21일 ‘글로벌 핫이슈, 2020 화장품시장 이슈와 전망 컨퍼런스’가 열린 강당은 400여 명의 기업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내년을 준비하는 열기’로 가득했다. #1 소비자 팬덤+생존 위한 펀더멘털 유지 첫 주제발표에 나선 솔트리 뷰티경제연구소 한태수 대표는 ‘19년 회고를 통해 흐름을 찾아내고 ’20년에 대응하는 키워드를 제시했다. 그는 “2019년은 1년 내내 중소기업에겐 힘들고 어려웠던 시기였다. 아직도 국내 시장은 빅2가 58%를 차지하고 상위 10개사가 70%를 점유한다. 2만여 개에 육박하는 브랜드는 진입장벽이 낮은 화장품산업 특성을 그대로 보여주는 수치”라며 “‘생존을 위한 롤러코스터 시기”였다고 말했다. 한 대표의 첫 키워드는 ‘생존 버티기’다. 유통 내구성 20년이 한계로 부각된 브랜드숍의 몰락, H&B숍이 한계, 유통채널 지각변동은 혼미 속에서 브랜드의 생존이 중요해졌다. 둘째 화장품산업의 경쟁

중국바이어 14.4%, 화장품 '수입 확대'

화장품 수입 이유는 ‘브랜드-원료-안전' 순...중국 소비자 30%는 수입화장품 구매 확대 의향 중국, 3대 소비 트렌드...①해외직구 인기 ②소셜 이커머스 확대 ③소비의 모바일화 뚜렷

중국 바이어의 21%가 화장품을 구매하고 있으며, 한국제품의 경쟁력은 ‘디자인’이라고 꼽았다. 향후 중국시장에서 한국 화장품이 경쟁력 있다고 생각하는 중국 바이어는 22.5%였다. 또 중국 바이어들은 한국 제품의 경쟁력은 중국보다 높지만 선진국보다는 낮다고 응답했다. 이는 한국무역협회 베이징지부가 한국 소비재 수입·판매하는 중국 업체 바이어 272명을 대상으로 설문 및 인터뷰한 조사 결과다. 지역별 바이어는 북경/천진, 화북(하남성·하북성·산동성), 동북3성 등이다. 이들 바이어 78.7%가 한국 제품을 5년 이내 구입해왔다. 응답 바이어 46.7%는 한국 제품 비중이 10% 미만으로 나타났다. 또 한국 제품을 51% 이상 구매하는 바이어의 비중은 19.1%였다. 바이어가 구매하는 제품은 식품(22.5%), 화장품(21.2%), 미용용품(10.9%), 유아용품(7.5%) 순이었다. #1 한국 제품의 경쟁력은 ‘디자인’ 중국 바이어들이 중시하는 구매 결정 요인은 품질(54.8%)-가격(11.0%)-브랜드(10.7%)-거래기업과의 신뢰도(10.3%) 순이었다. 한국제품의 정보 습득 경로는 상담회(21.0%), 전시회(19.3%), 지인 소개(16.4%), 인터넷

"똘똘 뭉쳐서 경쟁력 강화", 화장품단체협의회 출범

브랜드+소재+부자재 등 8개 화장품협회 참여...업계 제도개선, 지원책 마련에 한목소리 기대

화장품단체협의회가 업무 협약식을 맺고 본격 출범했다. 업종과 지역을 망라한 8개 협회가 모인 단체협의회 구성은 화장품업계 최초의 사례다. 그동안 화장품산업은 국가의 5대 유망소비재 산업에 포함되며, 수출효자 산업 및 일자리 창출 효과로 인한 위상이 강화됐다. 더불어 ‘제조원 표기 자율화’ 등 K-뷰티 현안 타개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미래 발전계획을 업계 차원에서 공감·공유하자는 의견이 많았다. 23일 대한화장품협회 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대한화장품협회 이명규 부회장 ▲경기화장품협의회 기근서 회장 ▲부산화장품기업협회 문외숙 회장 ▲인천헬스뷰티기업협회 박진오 회장 ▲제주도화장품기업협회 김미량 회장 ▲제주화장품인증기업협회 이지원 회장 ▲한국화장품중소기업수출협회 박진영 회장 등이 참석했다. 충북화장품산업협회 조택래 회장은 오송박람회 개최로 부득이 참석하지 못했다. 협의회는 교류 협력 내용으로 △화장품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 업무 △화장품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 △기타 협의회에서 결정한 사항 등을 확정했다. 또 효율적 추진을 위해 실무협의회는 사안에 따라 구성키로 했다. 화장품단체협의회는 화장품산업 현안에 대해 협회 간 교류 필요성에

4분기 화장품 제조업 경기전망지수 83, 소폭 상승

3분기에 비해 11포인트 소폭 상승, 화장품 체감경기 저조 대한상의 제조업체 4분기 전망지수 ‘72’...제약 빼곤 모든 업종 부정적

4분기 화장품 제조업체의 경기전망지수가 83으로 나타났다. 지난 3분기의 72에 비하면 11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광군제 관련 수출물량 확대 때문이다. 하지만 2분기 135에 비해선 한참 못미친다. 한국무역협회가 조사한 4분기 화장품을 중심으로 한 생활용품의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는 122.0이었다. 이번 대한상공회의소가 전국 2200여개 제조업체 대상으로 조사한 제조업체 경기전망지수(BSI) 는 72로 나타났다. BSI가 100이상이면 경기를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본다는 뜻이고, 100이하면 그 반대다. 대한상의는 “세계경제의 성장 둔화세로 수출(10개월째 마이너스)과 영업 이익(상장사 상반기 –37%)이 줄어드는 등 민간부문의 성장 모멘텀이 약해진 상황”이라며 “여기에 미·중 무역분쟁, 일본의 수출규제, 원자재값 변동성, 노동환경 변화 등 대내외 불안요인들이 한꺼번에 몰려 체감경기를 끌어내렸다”고 진단했다. 실제 수출기업과 내수기업의 체감경기전망은 동반 하락했다. 4분기 수출기업의 경기전망지수는 85로 직전분기(88)보다 3포인트 하락했으며, 내수부문은 69로 1포인트 떨어졌다. 기업들의 실적 목표 달성에도 부정적인 응답이 많았다. ‘연초 세

코리안프렌즈, 두바이 한류박람회에서 360만달러 수출계약

UAE 최대 유통그룹 룰루와 210만달러, 사우디아라비아 바이어와 150만달러 계약 체결 장준성 대표, “중동 수출기반 구축 후 메디힐 등 협력사 도움으로 성과 올려”

’중동수출 첨병‘으로유명한 코리안프렌즈(대표 장준성)는 17일 UAE를 대표하는 유통기업인 룰루(LuLu) 그룹과 화장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또 사우디아라비아의 바이어와 150만달러 규모의 스킨케어 화장품 수출계약도 맺었다. 룰루그룹은 인도의 다국적 기업으로 아랍 에미리트 아부다비에 본사를 둔 대형 슈퍼마켓 체인으로 점포수는 180여 곳에 달한다. 장준성 대표는 “보건산업진흥원 해외홍보 부스 지원사업을 통해 메디힐, 제이엠솔루션, 포렌코즈, 에이바이봄, 스키네이처, 찹스, 코스알엑스 등과 함께 진출, 210만달러의 수출고를 올리게 됐다”고 전했다. 이로써 ‘2019 두바이 한류박람회’를 기간에 코리안프렌즈가 올린 수출액은 360만달러에 달한다. 코리안프렌즈는 현재 두바이에서 열린 ‘제2회 KBP화이트로드’를 개최하기 위해 현지에서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관련 기사 http://www.cncnews.co.kr/news/article.html?no=4985) 2010년 설립된 코리안프랜즈는 패션 & 뷰티 플랫폼을 운영한다. 2016년 두바이 수출을 시작으로 사우디아라비아(‘19년) 등 중동지역 화장품 수출기반을 구축했다. 중소벤처기업부의 ‘수출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