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체기사 보기

4개월만에 7월 화장품수출 증가세로 반등

수출액 5.1억달러, 0.5% 증가 기록...중국 10.5%↑, 아시아 12.3%↑, 향수·세안용품·두발용품 호조 정부합동으로 ‘신흥 유망시장 개척, 기업맞춤형 수출 지원’ 등 화장품산업 육성계획 마련 중

7월 화장품 수출액이 5억 달러선을 지켜내며 선방했다. 물량은 0.7% 감소했으나 수출증가율은 0.5%를 기록했다. 1~7월 중 5억 달러대를 넘어서는 데 성공했으며, 3월 이후 연속 4개월째 감소에서 미약하나마 반등에 성공함으로써 하반기 기대감을 높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중국·EU·일본 지역을 중심으로 ▲세안용품·탈취제·향수 등 제품이 4개월만에 수출 증가세 전환 등의 이유로 플러스로 돌아섰다고 분석했다. 지역별로는 중국이 1.8억달러로 +10.5%, 아시아 0.5억달러 +12.3%로 증가했다. 미국은 0.4억달러로 –22.1%였다. 품목별로는 △향수 80만달러(+159.2%) △인체용 탈취제 20만달러(60.7%) △세안용품 1220만달러(34.1%) △두발용품 1950만달러(45.2%) △메이크업/기초화장품 3억 2890만달러(1.7%) 등 증가세를 보였다. 우리나라의 20대 수출 품목 중 플러스 증가율을 기록한 품목은 6개였으며, 그 가운데 화장품이 포함됐다. 한편 정부는 ‘화장품’을 신수출동력품목으로 분류하고, 미래 화장품산업 육성 계획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즉 민간+지자체+범부처 협업을 통해 화장품산업을 대한민국 신성장 주력산업으로 육성

1분기 중국 수입화장품 1위 J-뷰티, ‘K-뷰티 3위 추락'

[K-뷰티, J-뷰티를 넘어라] ①중국에서 K-뷰티, J-뷰티에 밀렸다 최근 5년간 연평균 증가율 일본(35.4%) 〉한국(34.8%)

K-뷰티가 중국 화장품시장에서 가파르게 추락하고 있다. 반면 J-뷰티는 거침없는 상승세로, 올해 1분기 중국 화장품 수입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 반면 K-뷰티는 2018년 1위에서 2019년 1분기 들어 3위로 추락했다. 게다가 최근 5년간 국가별 화장품 수출실적 중 연평균 증가율에서도 K-뷰티(34.8%)는 J-뷰티(35.4%)에 1위 자리를 빼앗겼다. 중국 시장에서도 추락하고, 수출 증가율도 하락하면서 보건복지부가 내세운 글로벌 Top3, 식약처가 목표로 내건 G2가 ‘탁상 위의 공론’임이 들통 났다. 말의 잔치일 뿐, 화장품 진흥을 놓고 신경전을 벌인 두 부처의 화장품종합발전계획안은 아직도 공론만 거듭할 뿐이다. 2014~2018년 세계국가별 화장품 수출 실적은 1위 프랑스(169억달러) 2위 미국(105억달러) 3위 독일(93억달러) 4위 싱가포르 67억달러 5위 대한민국 63억달러였다. 일본은 이탈리아에 이어 52억달러로 7위였다. 하지만 연평균 증가율을 보면 일본이 1위로 올라서며, 대한민국이 2위로 주저앉았다. 향후 K-뷰티의 순위 상승에 비상이 걸린 것이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손성민 주임연구원은 “작년까지 중국, 미국, 태국 등 주요 수출시

소비자심리 석 달째 하락, “가계 수입·지출 줄어들 것”

한국은행 7월 소비자심리지수 95.9 기록. 경제상황 부정적 지표로 비관 늘어

7월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95.9로 3개월 연속 내림세다. 100보다 작으면 경기를 비관적으로 본다는 의미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다. 대체로 경기에 대한 인식이 크게 악화됐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지난 4월 101.6을 정점으로 이후 하락하면서 2018년 11월 95.7에 육박, 작년보다 경기를 비관적으로 보고 있음을 나타냈다. 6개월 전과 비교한 현재생활형편CSI(91)와 현재와 비교한 6개월 후 전망을 나타내는 생활형편전망CSI(92) 모두 전월 수준을 유지했다. 반면 현재와 비교한 6개월 후 전망을 나타내는 가계수입전망,CSI(96) 소비지출전망CSI(107)는 모두 전월대비 1p 하락했다. 소비자들은 앞으로 가계 수입과 지출이 줄어들 것으로 본 것이다. 경제상황에 대한 인식 지표인 현재경기판단CSI(67) 및 향후경기전망CSI(70)은 전월 대비 각각 2p, 5p 하락했다. 6개월 전 현재 상황과 향후 6개월 후의 전망 모두 비관적이라는 의미다. 미중 무역분쟁,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등 수출실적 감소와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라고 한국은행은 풀이했다. 경제상황에 대한 부정적인 지표가 계속 발표되고 주가 하락까지 이어지

글로벌 경기 소매판매 증가율 둔화세...베트남만 양호

중국 도시 소매판매증가율 5월 8.0%로 하락세, 경기선행지수도 기준치 이하 미국도 소비자신뢰지수 하락

올해 하반기는 주요국의 소매판매 증가율의 하락세로 글로벌 경기 동향이 부진하다는 전망이다. 세계 경제의 성장 속도가 식고 있다는 전망. 특히 중국 경제성장률이 27년만에 최저를 기록하며, 미·중 무역전쟁의 영향을 그대로 보여줬다. 15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6.2%라고 밝혔다. 시장전망치에 부합했지만 통계를 작성한 1992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중국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6.0~6.5%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1분기 경제성장률은 6.4%였다. 미국 매체들은 세계 경제의 엔진인 중국의 성장 속도가 느려졌다고 보도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최근 글로벌 경기 동향 및 주요 경제 이슈(2019년 2분기)’ 자료에서 “세계 경제는 전반적으로 둔화 국면이 지속되고 있으며, 경기선행지수로 판단한 선진국 경기는 100p를 하회하며 하락하고 있어 여전히 ‘수축’ 국면이 진행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음은 현대경제연구원이 발표한 국가별 경기 상황 점검 내용이다. 미국은 1분기 경제성장률 3%대를 달성했지만, 소비 부문의 성장 기여도가 축소되면서 경기 둔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ISM제조업지수는 5월 현재 52.1p로 201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