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전체기사 보기

올그레이스×시티면세점,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에 ‘K-뷰티 편집숍’ 오픈

글로벌 인기 모은 인디브랜드+유명 인플루언서 100여 곳 입점... 글로벌 진출 교두보 역할 기대

뷰티브랜드 및 종합유통사 (주)올그레이스와 시티면세점은 인천국제공항 T1 여객터미널에 K-뷰티 편집샵을 1월 17일 가오픈을 거쳐 3월 초 정규 매장을 오픈한다. 약 한 달간의 가오픈 기간 동안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으며 피부타입별 상품 추천과 고객의 직접 체험과 반응을 테스트해 본 결과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오픈과 동시에 판매율 역시 높은 수치를 기록하며,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다. 3월 초 정식 오픈예정인 K- 뷰티 편집샵은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약 100여개의 인디브랜드 및 유명 인플루언서 브랜드 10여개가 입점될 예정이다. 특히 AI 피부측정 체험부스를 통해 본인의 피부를 30초 안에 진단하고, 피부타입에 맞는 브랜드를 추천 받을 수 있는 체험존도 오픈된다. K-뷰티 편집숍은 K-인디브랜드들에게 글로벌 고객들을 만날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온라인의 유명 인플루언서 브랜드의 인기 제품들을 오프라인에서 직접 써보고 구매할 수 있는 쇼핑 명소로 활용된다. 또한 국내·외 소비자들에게 한국의 우수한 뷰티 제품을 체험하고 선물하는 ‘인증 샷 코너’로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주)올그레이스와 시티면세점은 기획 단계부터 글로벌 뷰

화장품의 온라인 침투율 34.3%... ’23년 온라인매출 12조원 8.4%↑

’23년 화장품 매출 35조원으로 6.6%↓... 3고(高) 속 오프라인 부진, 온라인 마케팅 비효율성 드러나

화장품 매출 중 온라인 침투율은 34.3%로 나타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23년 화장품 소매판매액은 35조원이며, 이중 온라인매출은 12조원으로 집계됐다. 먼저 ‘23년 12월 화장품 온라인 매출은 9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거래액은 1조 616억원으로 전년 대비 14.3% 증가했다. 대용량 절약형 물품의 온라인 구매 경향이 지속되며, 매출 상승으로 이어졌다. 이로써 ’23년 화장품 온라인 매출은 12조원으로 전년 대비 8.4% 증가했다. [ 12.4조원(‘19) → 12.9조원(’20) → 12.9조원(‘21) → 11.1조원(’22) → 12조원(‘23) ] 하지만 ‘23년 화장품 소매판매액은 35조원으로 전년 대비 6.6% 감소했다. 엔데믹으로 펜트업(pent up) 효과가 기대됐으나 오프라인 매출이 13%나 감소하며, 화장품 업계 전체가 매출 부진에 시달린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채널 이용 수요가 지속적으로 상승함에 따라 오프라인 기업의 온라인 효율성 제고 노력이 요구된다. 실제 산업부의 23. 12월 유통동향에 따르면 일상 회복 영향으로 줄어들었던 온·오프라인의 매출 증가폭 추이는 다시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유통업체 매출 증감률은 ‘22

아모레퍼시픽 뉴커머스, 온라인 판매 채널 ‘에딧샵’ 론칭

에디터가 직접 다양한 브랜드의 상품을 큐레이션 해 판매 가능... 에디터 겸 N잡러 1만6천여 명이 활동 중

아모레퍼시픽의 뉴커머스(구. 방문판매) 채널에서 온라인 뷰티 셀러를 위한 ‘에딧샵(A-dit SHOP)’을 2월 1일 공식 론칭한다. 지난해 온라인 판매 시범 운영을 통해 사업성을 검증하고, 실제 다양한 셀러 및 고객의 긍정적인 반응을 기반으로 해당 플랫폼을 정식으로 운영한다는 설명이다. 뉴커머스 공식 판매원인 에디터(A-ditor)를 희망한다면 에딧샵 앱을 통해 가입이 가능하며, 본인만의 에딧샵을 개설할 수 있다. 에디터는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 헤라, 홀리추얼, 바이탈뷰티 등 다양한 브랜드의 상품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상품을 선택해 본인의 에딧샵에서 판매할 수 있다. 상품을 판매하기 위해 별도 사이트를 만드는 등의 초기 비용 투자나 재고 부담이 없으며 아모레퍼시픽에서 결제, 배송, 고객 상담 등의 유통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에디터는 에딧샵 판매 금액의 최대 25%의 판매 수수료를 받는다. 에디터 활동을 지인에게 추천하면 추가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사업자 등록증을 발급하지 않아도 된다. 이 때문에 취업자 또는 SNS 인플루언서로 활동하면서 에딧샵을 오픈하는 N잡러들도 많은 편이라고 한다. 출산과 육아 때문에 일을 그만뒀던 여성들의 에디터 활동도 가능

‘뷰티플레이 2호 홍대점’ 오픈... K-뷰티 글로벌 발진 캠프로 활용

2월 1일 정식 개관, 관광 핫플 홍대거리에 위치... 국내·외 K-뷰티 크리에이터의 홍보·체험 활동 추진

‘K-뷰티 체험·홍보관’(뷰티플레이) 2호 홍대점이 2월 1일 정식 오픈한다. 앞서 1월 31일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원장 이재란)은 오전 11시 K-뷰티 수출 유관기관 및 K-인디브랜드 대표, 글로벌 뷰티 인플루언서 등 1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소식을 열었다. 이재란 원장은 환영사에서 “명동 1호점의 놀라운 성과를 바탕으로 한국 관광 핫플레이스 홍대거리에 2호점을 오픈하게 됐다. 이는 K-뷰티의 새로운 도전과 청년일자리 창출, 화장품기업에겐 홍보를 넘어 해외 진출의 발판이 되리라 기대한다. 해외관광객에겐 K-뷰티 체험의 장으로, 올해 2천만명 방문 달성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연구원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화장품산업은 매년 6% 수출 성장률, 60억불 무역수지 흑자를 내는 수출효자 산업이다. ‘22년 주춤했지만 지난해 플러스 전환해 85억불 수출 성과를 냈다. 이제 ’수출 100억불이 코앞이다. 좀 더 힘을 내서 달려갈 수 있도록 연구원이 노력하겠다. 어려움 속에서 재도약의 저력을 보여준 화장품 기업의 노력에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응원의 말을 전했다. 보건복지부 정은영 보건산업정책국장은 “명동 뷰티플레이를 성공리에

소비시장 10대 키워드 'BLUE DRAGON'... 한정된 수요 놓고 생존경쟁 치열

불확실성에 대응할 플랜 B 수립 필요... 중국 초저가 크로스보더의 습격 우려

’24년 소비시장 10대 키워드는 ‘BLUE DRAGON’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9일 대한상의는 ‘2024 유통산업 백서’를 발간하고 “불확실성에 대응 가능한 플랜 B가 중요하다”고 제안했다. 대한상의는 “청룡이 구름을 뚫고 힘차게 날아오르듯 우리 기업들도 위기 속에서도 기회를 찾고 여러 난관을 딛고 날아오르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란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유통백서 발간 취지를 밝혔다. ① Back-up plan(plan B)... 불확실성에 대응 고물가‧고금리 상황이 장기화되고 대내외 불확실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소매시장이 성장 정체기에 접어들 가능성이 커졌다. 한정된 수요를 둘러싼 시장 내 생존경쟁이 치열해질 것을 대비해 대응 가능한 백업 플랜(Back-up plan) 또는 플랜B(plan B)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② L(Low price of China)... 초저가 C-commerce의 공습 중국의 크로스보더 플랫폼 알리, 티무, 쉬인, 틱톡 등이 초저가를 무기로 한국 유통시장을 강타하고 있다. 문제는 중국 내 생산→한국 소비로 한국 유통·제조와는 상관없이 빨아들이는 블랙홀이라는 점이다. 실제 지난해 3분기 우리나라의 중국 직구는 전년 대

다크패턴 규제 ‘전자상거래법’ 국회 본회의 통과

소비자 피해 잦은 6개 유형의 다크패턴 위반 사업자에 시정조치 및 5백만원 이하 과태료 부과... 소비자중심경영인증 유효기간 3년으로 연장

소비자 피해가 다수 발행했던 온라인 눈속임 상술(다크패턴)을 규제하는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전자상거래법)이 지난 25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다크패턴이란 ‘소비자의 착각, 실수, 비합리적 지출 등을 유도할 의도로 설계된 온라인 화면 배치(인터페이스)’를 말한다. ‘디자인 트랩’을 쓴 홍익대 윤재영 교수는 “지금까지 디자인에 주로 다룬 심리학 분야는 행동을 긍정적으로 유도하는 ‘착한 디자인’이었으나, 최근에는 어두운 면모, 즉 조작 디자인, 속임수 설계, 다크 넛지 등으로 부르는 다크패턴(dark pattern) 디자인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적고 있다. 예를 들어 서비스 측이 원하는 방향에는 ‘미끼’를 두어 유인하고 원치 않는 방향에서는 ‘매운 연기’를 뿜어내어 얼씬도 하지 못하게 하는 방법을 쓰는 것이다. 실제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국내외 쇼핑몰 웹사이트+모바일앱 76개의 다크패턴 사용실태 조사 결과 다크패턴 수는 총 429개였으며 평균 5.6개의 다크패턴 유형을 사용했다. (관련기사 온라인 쇼핑몰 76개에서 429개 유형의 ‘다크패턴’ 사용 www.cncnews.co.kr/news/article.html?no=8809 )

소매유통 체감경기 1분기도 여전히 ‘냉랭’

고물가·고금리 불확실성 장기화 우려... 온라인, 경쟁심화로 하락, 中 전자상거래의 초저가로 위기감

소비 위축으로 소매유통이 여전히 냉랭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상의의 ‘1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는 ’79‘로 기업의 체감경기는 부정적이었다. 소매유통업체 5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로 100 이상이면 ’다음 분기의 소매유통업 경기를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이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모든 업태가 기준치(100)를 하회한 가운데 백화점(88→97)은 기준치에 근접했고, 슈퍼 마켓(67→77)은 지난분기 대비 기대감이 소폭 상승했다. 반면, 편의점(80→65), 대형마트(88→85)는 부정적 전망이 증가했다. 온라인쇼핑(86→78)도 경쟁심화로 낮은 기대감을 보였다. 유통업태마다 소매경기를 바라보는 시각은 다소 차이가 있다. 온라인(86→78)은 경기 기대감을 낮췄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에도 비대면 소비가 증가하고 있지만 성장세가 둔화되면서 예전만큼 두 자릿수 성장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점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특히, 초저가를 무기로 국내 진출을 확대하고 있는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들의 영향력 확대는 업계의 위기감을 높이고 체감경기를 위축시키는 요인으로 지목됐다. 백화점은 프리미엄 상품 강화에 초점을




포토

더보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