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전체기사 보기

C#shop, ‘베트남판 런닝맨’ 활용 4색 마케팅

조안나 대표 “K-예능과 PPL 한국산 화장품을 연계해 온오프라인 마케팅 전개” C#shop 매장에서 베트남 연예인 MCN으로 유튜브 방송, K-뷰티 인지도 확산

베트남 진출 1년여 만에 3호 매장을 오픈한 코스앤코비나(Cos&ko Vina)의 C#shop이 K-예능과 연결된 마케팅을 적극 전개해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베트남 국영방송사 HTV7을 통해 전파를 타고 있는 SBS의 베트남판 ‘런닝맨-Chay Di cho chi(짜이띠쪼찌)’가 화제의 프로그램. 4월 6일 첫 방송을 탄 이래 방송 2회만에 시청률 4%대를 넘어섰고, 프라임 시간대 시청률 2위에 올랐다. 베트남 현지의 정상급 연예인 7명이 출연하며, 시즌1이 총 15회에 걸쳐 방영 중이다. 방영 초부터 유튜브에서 1천만 뷰어를 넘고 트렌드를 형성하면서, 약 30개가 넘는 PPL제품이 등장했다. 이들 제품을 코스앤코비나는 발 빠르게 C#shop 전 매장에서 판매하는 한편 베트남 내 #1 이커머스 채널인 쇼피(Shopee)에 ‘런닝맨 스페셜관’을 만들어 운영 중이다. 쇼피는 하루 방문객 수가 500만이 넘는 베트남 최대 온라인 쇼핑몰이다. 코스앤코비나의 마케팅 전략은 PPL 제품의 온·오프라인 노출 극대화다. 조안나 대표는 “PPL 제품을 C#shop 매장 내 SBS 런닝맨 쇼룸(show room)을 별도로 만들어 전시함으로써 현지 소비자들의 눈길을

중국에서 존재감 사라진 K-뷰티

벼랑에 선 K-뷰티[상] 중국 로컬에 쫓기고 J-뷰티에 추월당해 7개 카테고리 상위 25개사 랭킹에서 C-뷰티(70개)〉J뷰티(19개)〉K-뷰티(11개)

최근 5년간(‘13~’17) 연평균 41.3% 수출이라는 ‘성장 신화’를 구가하던 K-뷰티가 중국 화장품시장에서 존재감을 잃어가고 있다. 2018년 중국 화장품시장의 특징은 중국 2세대 로컬의 부상과 J-뷰티의 귀환, 글로벌 브랜드의 럭셔리 부문 역대 최고치 성장률 기록 등을 보였다. 상대적으로 K-뷰티의 존재감은 미미했다. 문제는 중국 화장품 소매판매 둔화세와 나날이 추락하는 K-뷰티의 인기 하락 때문이다. 작년 하반기 들어 화장품 소매판매 둔화가 중국 화장품시장을 강타하고 있다. 먼저 2018년 4Q 중국 화장품시장 규모는 약 12.2조원(745.2억RMB)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를 기록했다. 4분기는 11·11(광군제), 12·12(솽스이)가 끼어있어 연중 매출이 가장 높은 시기. 그럼에도 역성장 한 것은 중국 소매판매 증가세 둔화와 연결된다. 올해 들어서도 큰 폭 하락했다.[화장품 소매판매율 14.4%(‘19. 3) → 6.7%(’19. 4), 한국은행북경사무소] 여기에 세계 각국의 브랜드마다 중국시장을 놓고 이른바 ‘벼랑에서의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에 대해 트렌드랩506 이정민 대표는 메저차이나 세미나(5월)에서 “2018년 3만5천개 브

동물실험 안해도 베이안 등록 가능

ISO, GMP 인증 제조시설에서 ‘화장품원료목록 등재 원료 사용’시 가능 1년마다 생산 또는 수입 여부 밝혀야

중국의 ‘비특수용도화장품비안관리방법(非特殊用途化妆品备案管理办法)’에 따르면 ‘동물실험을 하지 않아도 등록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제11조 등록제품의 생산기업이 이미 감독관리기구 생산품질관리체계 관련 자질 인증을 받았고, 제품 안전성 평가 결과로 제품의 안전성을 충분히 확인할 수 있을 경우 해당 제품의 관련 독리학 시험 항목을 면제할 수 있다”는 규정에 의한다. 먼저 “‘감독관리기구 생산품질관리체계’는 ISO, GMP 인증을 받은 제조시설을 말한다”는 게 CCIC 김주연 차장의 해석. 대한화장품협회 관계자는 “안전성 평가 결과로 안전성을 충분히 확인한 것은 독리학 시험 항목을 면제할 수 있다는 규정은 동물실험을 받지 않아도 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다만 △어린이 또는 영유아 사용 화장품 △허가 또는 등록된 신원료로 기사용화장품원료목록에 미수록 △계량화 등급 분류(리스크 및 신용도가 낮은 경우)에 의해 중점 감독관리 대상으로 분류된 경우 △3년 내 화장품의 품질안전 문제로 인해 조사, 처분받은 경우 등은 동물실험을 받아야 한다. 즉 안전성이 입증된 화장품사용원료 목록에 수록된 원료를 사용했고 ISO, GMP 인증을 받은 제조시설에서 생산된 제품은

중국 특수용도화장품 행정허가 연장, 기업 책임 강조

‘자료보완’은 없고 일괄 서류 반환, 처음부터 재신청...‘미비점’을 설명하는 ‘친절함’은 없어 허가증 만료 6개월 전에 ‘자체검사 승낙보고서’ 제출, 연장신청 해야

중국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는 ‘특수용도 화장품 행정허가 연장 자체 보증제도 시행에 관한 공고’를 발표했다. 오는 6월 30일부터 허가증 연장을 신청하는 특수용도 화장품은 반드시 본 공고의 요구사항에 맞춰 신청을 해야 한다. 이에 대해 글로벌 인증·검사·시험기관인 CCIC코리아 김주연 차장은 “특수용도화장품은 허가증 만료 6개월 전에 자체점검을 시행해야 하며, 유효기간 만료 30일전 ‘자체검사 승락보고서’(自査承诺报告)를 제출하여 연장신청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제품의 허가증 유효기한이 2016년 6월 1일부터 2020년 5월 31일까지일 경우, 기업은 2019년 11월 30일 이후 제품에 대한 자체심사를 진행하며, 자체검사 범위는 2016년 6월 1일부터 2019년 11월 30일까지의 기간 동안 제품의 생산경영 정황을 포함하여야 하고, 해당 제품의 행정허가에 대한 연장신청은 2020년 4월 20일 전(유효기한 만기 30업무일 전)에 제출하여야 한다. 자체검사 승낙보고서의 내용은 ①제품 생산정황이 원래의 허가 신청자료와 일치 여부 ②제품의 변경 이력 취합 정황 및 제품이 현행의 법규 및 표준에 부합 여부 ③제품 판매포장 및 라벨이 현행의 법

중국 베이안(备案), 꼭 알아야 할 5가지

중국 비특수화장품 등록관리방법 발표 베이안 등록지 성(省) 항구를 이용, 헷갈리기 쉬운 다섯 가지는? 상해YD코스메틱스 배윤주 대표 “베이안 연계해 제품 생산 스케줄 짜야”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은 대한화장품협회를 통해 ‘비특수용도화장품등록관리방법’ 발표에 따른 의견을 공식 요청했다. 이번 기회에 불리 또는 과다한 요구에 대해 업계의 의견 제시가 필요하다. 의견은 13일까지 대한화장품협회로 제출하면 된다. 중국의 화장품제도는 ‘특수용도화장품 행정허가’인 북경 위생허가(北京卫生许可)와 ‘비특수용도화장품 등록관리제’인 전국 베이안(备案)으로 구분된다. 중국에서 화장품개발 등록업무를 25년째 진행 중인 상해YD코스메틱스 배윤주 대표는 “북경 위생허가와 전국 베이안 제도의 차이는 품질 책임의 경우, 북경 위생허가는 국가가, 베이안은 경내책임회사가 진다는 점이다. 또 위생허가는 재중책임회사가, 베이안은 경내책임회사가 수권을 받아 대행한다”고 설명했다. 수입제품 베이안은 한국 제조판매사가 공증/인증 절차를, 중국내 생산제품(비특수용도)은 중국 내 판매회사가 인증을 통해 중국내 등록을 마쳐야 한다.(중국수출사관학교 강의 내용 중에서 발췌) 중국의 베이안은 ①계약서 체결→②수권서 상해 공증 및 중국내 회사 등록→③제품검사 의뢰→④최종 접수 및 수입허가 번호 접수 등의 절차를 거친다. 이때 필요한 서류가 ①계약서, 견적서, 수권서 준

광둥성, 新‘화장품 안전조례’ 7월부터 시행

위생허가·사전등록·허용금지 성분 화장품 등의 감독관리 강화 전자상거래 플랫폼 경영자와 화장품 경영자의 회수, 생산정지 연대책임 규정

중국 최초의 화장품 안전감독 지방법규 조례인 ‘광둥성 화장품 안전조례’가 오는 7월 1일부터 시행한다. 광둥성은 중국 내 최대 화장품 생산·유통 지역으로 유통기업 수는 약 50만개, 제품 품종 수는 중국 전체의 68%를 차지한다. 화장품 생산규모는 2100억위안이며, 교역액은 전국의 70% 이상을 차지한다. 이에 따라 중국의 화장품 생산 및 유통활동의 규범 및 관리감독 관련 내용은 광둥성이 기준이 될 전망이다. 이번 ‘조례’는 중국 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에서 발표한 ‘화장품감독관리조례’와는 ▲리스크 관리제도 ▲화장품 온라인경영관리제도 ▲기업정보 수집제도 ▲검역보충제도 ▲위탁생산관리제도 등에서 새로운 내용을 제시하고 있다. 먼저 성급 화장품 안전 리스크 관리 감독관을 두어야 하며, 리스크 모니터링 및 평가를 진행한다. 또 화장품 안전 리스크 정보 교류 및 배포 플랫폼을 구축해 관리상황에 따라 정보를 교류한다. 화장품 전자상거래 플랫폼 경영자는 입주 화장품업체의 화장품이 안전 또는 소비자의 합법적 권리를 침해하면 연대책임을 져야 한다. 또 플랫폼 경영자는 화장품 경영자의 실명등록과 경영자질 검증을 해야 하며, 화장품안전 관리책임 계약서를 체결해야 한다. 이를 어

소비자심리지수(CCSI) 97.9로 6개월만에 하락

한국, 소비자 체감경기 위축, 경기 판단도 나빠져 중국, 미·중 무역분쟁으로 소비재 판매 둔화에 촉각

소비자심리가 작년 12월 이후 6개월만에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5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7.9였다. 소비자심리지수는 100보다 크면 경기가 낙관적임으로 작으면 비관적으로 생각한다는 의미다. 4월에는 101.6이었으며, 5월은 전월대비 3.7p 떨어졌다. 불과 한 달만에 100 이하로 떨어졌다. 이는 국내외 경제연구소가 잇달아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낮춘 데 이어 주가하락, 환율상승 등으로 소비자의 체감경기가 나빠진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 CCSI를 구성하는 6개 항목이 전달 대비 모두 하락했다. 먼저 현재경기판단CSI(69)는 전월 대비 5포인트, 향후경기전망CSI(75)는 6포인트 내렸다. 소비자들의 경기 판단이 ‘나쁨’쪽으로 기울어진 것이다. 소비자의 현재생활형편CSI(91)와 생활형편전망CSI(92)는 각각 2포인트, 3포인트 낮아졌다. 가계수입전망CSI(97)는 2포인트 떨어졌다. 환율 상승에 따른 수입품 물가상승 우려, 교통·통신비 인상 등으로 가계의 재정 상황에 대한 인식도 악화했다. 다만 주택가격전망CSI(93)는 6포인트 상승했다. 5월 들어 강남권 주요 아파트단지의 실거래 가격이 오르는 등 서울 중심으로 집값 상승 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