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전체기사 보기

홍콩 시위 장기화, 화장품 수출 영향은?

올해 상반기 대 홍콩 수출 34.9% 감소...시위 장기화로 중국 재수출 분 ‘설상가상’

홍콩의 시위가 12주째 이어지면서 장기화 우려가 높다. 이에 따라 한국산 화장품의 대 홍콩 수출에 미칠 영향이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홍콩의 시위 이유는 ‘범죄인 인도법’에 대한 반대다. 홍콩 시민들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의 본토 강제 송환 수단이 될 것을 우려한다. 또 홍콩 반환 당시 중국이 약속한 자치권 침해와 홍콩을 중국화하려는 중국 정부의 통제와 탄압에 대한 홍콩 시민들의 뿌리 깊은 불신, 홍콩-본토 간 갈등 등이 이유로 꼽힌다. 홍콩은 우리나라의 화장품 수출국 2위. 2018년 기준 수출액은 13.2억달러로 비중은 21%에 달한다. 하지만 올해 들어 수출이 급격히 나빠졌다. 대 홍콩 상반기 누적 수출액은 4.96억달러로, 전년 대비 –34.9%를 기록 중이다. 이에 따라 비중도 15.7%로 급락했다. 이에 대해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손성민 주임연구원은 “홍콩의 수출물량은 작년 9월부터 감소하기 시작했는데, 이는 ▲'중국수입 비특수용도화장품 등록제' 실시에 따른 기간 단축에 따라 홍콩 수출 물량 관망 ▲11월 전자상거래법 시행에 따른 따이공 등의 규제 강화 때문”이라고 말했다. 점차 홍콩 우회 수출 루트가, 한국-중국 직선 루트로 바뀌고 있다는

화장품 대일 무역흑자 개선 폭 확대

1~7월 대일 화장품 수출 22.8% 증가, 수입은 정체 2017년 이후 흑자 기반 단단해져...일본 2035층의 한류 붐, 수출다변화 노력 이유

화장품의 대 일본 무역수지가 탄탄한 흑자 기반으로 새로운 신화를 쓰고 있다. 1~7월 누적, 8768만달러 흑자를 기록하면서, 2018년도 흑자액 4659만달러를 훌쩍 넘어섰다. 이로써 올해 화장품의 대일 무역수지는 역대 최고기록을 경신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일본은 우리나라의 화장품 수출국 중 4위다. 화장품의 7월 대 일본 수출액은 3326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28.5% 증가했다. 이로써 1~7월 누적 수출액은 2억 2337만달러로 전년 대비 22.8% 성장했다. 반면 일본은 우리나라 3대 화장품 수입국이다. 일본 화장품 수입액은 7월 1968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0.3% 감소했다. 월별 수입 증감률을 보면 2~4월의 3개월만 한 자릿수 증가했으며, 5~6월은 각각 –38.3%, -18.3%로 크게 감소했다. 1~7월 누적 수입액은 1억 3569만달러다. 따라서 2019년 대일 수입액은 2018년 수입액(3억 260만달러)보다 적을 것으로 예측된다. 올해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는 두 자릿수 증가가 확실시 된다. 통계가 잡힌 2000년~2016년 기간 동안 대일 수출액은 수입액을 넘어서지 못했다. 이 기간 동안 K-뷰티의 누적 대일 수출액 13.3억달러

일본 수출통제, 화장품원료 '미해당' 확인

대한화장품협회 공식 설명...자외선차단제 ‘이산화티타늄 분말’은 비전략물자 3개 성분은 비민감 품목이지만 일본산 수입은 없어

일본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관련, 화장품은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품의 경우 선크림에 들어가는 이산화티타늄 분말과 세안제용 부틸렌글라이콜, 마스크팩 시트, 향료 등이 일본산 원료 수입비중이 크다는 보도가 나왔었다. 하지만 전략물자관리원은 화장품에 사용되는 ‘고순도 이산화티타늄 분말’은 전략물자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19일 대한화장품협회는 공식 설명을 통해 화장품 분야에서 3개 성분(트리에탄올아민, 알루미늄분말, 철분말)을 제외한 다른 원료는 전략물자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한 3개 성분조차도 최근 3년간 일본에서 수입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명규 부회장은 “화장품 원료는 범용 원료라서 세계 각국에서 생산되는 원료로 대체가 용이하기 때문에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따른 영향은 없다”고 확인했다. 실제 트레에탄올아민은 독일·미국 등에서, 알루미늄분말은 미국에서 수입되며, 철분말은 국내에서 생산된다는 것. 앞서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는 작년 한국이 일본에서 수입한 화장품 원료는 1억 3489만달러(약 1636억원)로 전체 수입 물량 중 23.5%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한때 일본산 원료 수입 비중이 절반에 달했지만 후쿠시마 원전

광동성, 한국산 제조업체 조사 가능성

30년 만에 개정된 ‘광동성화장품안전조례’, 위생→안전으로 전환 광동성약품감독관리국, 제조업체 수시 검사, 강화

중국 광동성약품감독관리국(GDDA)의 한국산 화장품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한 현장 조사 가능성이 제기됐다. 미국 FDA가 2017년 하반기에 수십여 개의 K-뷰티 제조업체에 대해 방문 실사를 시작한 것처럼, 중국도 그럴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중국 NMPA 대행기관인 매리스그룹(Maris)의 김선화 대리는 “최근 GDDA는 ‘화장품감독검사 보고서’를 발표하고 적발된 15개사에서 재료 및 제품문제, 품질관리, 생산관리 문제가 드러났다고 발표했다”며 ”향후 한국산 제조업체를 방문, 중국 화장품안전조례 규정 준수 여부를 조사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중국의 ‘화장품위생감독조례’는 우리나라의 화장품법과 같다. 1989년에 제정 후 올해 3월 ‘감독관리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일부 개정했다. 이를 실무적으로 반영한 성급 첫 ‘광동성화장품안전조례’가 7월 1일부터 시행 중이다. 중국 화장품 안전감독 관련 최초의 현지 규정이다. 무려 30년 만의 개정이다. 이로써 작년부터 이어진 중국 화장품제도의 정비는 사실상 마무리됐다고 할 수 있다. 광동성에는 약 2600여개의 화장품 제조업체가 분포하며 이는 중국 전체의 55%를 차지한다. 코트라 광저우무역관은 “광동성은 중국

상반기 중국 온라인 판매, 화장품 42.7%↑

소비 업그레이드, 콰징 플랫폼 수입 증가, 온·오프라인 융합 등 5대 특징 나타나

오프라인에 비해 중국 온라인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세는 코스맥스의 2분기 실적에서도 간접적으로 엿볼 수 있다. 온라인 고객사가 많은 코스맥스 광저우법인이 ‘서프라이즈’였다면, 오프라인 고객사가 대부분인의 코스맥스 차이나(상해)는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광저우법인은 매출액 513억원, 영업이익 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4.2%, 92% 증가했다. 반면 코스맥스차이나(상해)는 매출액 1706억원, 영업이익 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7%, 영업이익 –65.2%로 역성장했다. 최근 중국 상무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상반기 중국의 전자상거래 판매액은 전년 동기 대비 17.8% 증가한 4조 8200억위안(약 827조원)을 기록했다. 이중 상품판매액은 3조 8200억 위안(약 655조원)으로 전년 대비 21.6% 증가했다.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중국 온라인 시장은 5가지 특징으로 요약된다. 첫째 소비 업그레이드 추세가 두드러졌다. B2C 판매 비중이 전년 동기 대비 4.1%p 증가한 75.8%에 달했다. 화장품은 전년 동기 대비 42.7% 증가했다. 스마트 가정용품, 건강기능식품 등의 판매액 증가율은 30% 이상이었다. 특히 솽핀쇼

왕홍 라이브 방송+셀러 소싱으로 열띤 분위기 연출

‘2019 타오바오 라이브 방송대전’ 유명 왕홍 100여 명, 타오바오 점주 및 중국·미국·캐나다 셀러 등 400여 명 참가

7월 31일 알리바바그룹의 타오바오글로벌이 주관하는 ‘2019 타오바오 라이브 방송대전(淘宝 直播盛典)’이 서울로얄호텔(명동)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장에는 중국·미국·캐나다 등에서 온 타오바오 점주 및 셀러 400여 명이 참석, 한국타오패션협회 출범과 함께 ‘2019 타오바오 라이브 방송대전 한국 예선전’을 축하했다. 이날 쯔보에는 유명 왕홍 100여 명이 참가, 오후 8시부터 익일 1시까지 롯데백화점(명동점) 및 TBI 라이브방송센터에서 80여 개사 제품의 홍보 및 판매가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사전에 제품군과 성향이 맞는 왕홍을 선별, 충분한 제품 인지를 통해 방송 효율을 높이는 식으로 경연을 펼쳤다. 실시간 판매수치가 올라오면서 치열함과 긴장감을 더했다. 한국타오패션협회는 알리바바 타오바오 글로벌의 공식 파트너사로서 향후 타오바오 관련 행사를 한국에서 독점 진행한다. 또한 2006년 개설된 중국 최대의 한국 정보교류 사이트인 ‘펀더우코리아(奋斗在韩国, 대표 张津凯)’는 회원수 249만명을 자랑하는 한국 내 중국인 커뮤니티로, 한타패와 공동으로 한국 사업을 주최한다. 이날 한국타오패션협회(KRTFA)는 타오바오 취안치우거우(淘宝全球购) 얼타이(尔台) 한국

유력 셀러 총출동, ‘타오바오 글로벌 라이브대전’

오는 7월 31일 타오바오글로벌 공식 파트너 ‘한국타오패션협회’ 주최, 롯데백화점+아모레퍼시픽 참여 ‘2019 라이브방송대전’ 한국지역 마지막 예선전에 불꽃 관심

오는 7월 31일 K-뷰티의 판매를 촉진하는 ‘타오바오글로벌 셀러 대회’가 열려,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행사는 ▲타오바오 글로벌 ▲롯데백화점 ▲아모레퍼시픽 등 플랫폼과 리테일, 브랜드의 3강이 모두 참여하는 그랜드 기획전이다. 타오바오 글로벌은 작년 매출규모가 17조원을 돌파했는데, 이는 카올라+샤홍수+VIP의 합산 매출보다 크다. 특히 타오바오 글로벌은 타오바오 입점 셀러의 판매역량을 겨루는 ‘타오바오 글로벌 셀러대회’를 주최하는데, 이번 한국대회는 마지막 예선 행사로 치러진다. 이 때문에 ①타오바오 글로벌의 공식 웨이보가 본 예선전의 뉴미디어 홍보를 통해 네트워크 유입을 지원 ②브랜드사의 핵심 제품으로 웨이보 추첨행사 진행 ③브랜드, 타오패션협회, 셀러의 웨이보와 타오바오 글로벌 웨이보 등에 다각도로 연동 ④한국 최대 중화권 커뮤니티사이트인 ‘펀도우 코리아’ 노출 ⑤해외 중화권 매체 노출 등 디지털 마케팅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현재 방한 확정된 타오바오 글로벌 유력 셀러는 300여 명이며, 유명 왕홍 100명과 타오바오 점주 50명 등이 대거 참석한다. ‘라이브 방송대전’에 출전하는 ‘라이브 왕홍’은 사전에 제품군과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