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뷰티 역전한 K-뷰티, 유럽 수출 5위 등극

3년 만에 수출액 3배 이상 차이 일본 제쳐… 유기농 제품 선호, 비건 라이프스타일 유럽인에 한국 제품 인기, 사회적 책임 중시하는 유럽 성향 꼭 고려해야

유럽에서 K-뷰티가 일본 화장품보다 인기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5일 한국무역협회 브뤼셀 지부가 발표한 ‘유럽 K-뷰티 붐과 마케팅 전략’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을 제치고 한국이 2017년 유럽 수입국 5위에 올라섰다. 최근 한국 화장품이 유럽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로 “자연주의와 우수한 품질 때문”이라고 한국무역협회는 설명했다.



작년 유럽에 수출된 한국 화장품은 약 1억3579만 유로. 2010년 1133만 유로 대비 12배 성장했고 2016년보다 46.8% 큰 폭 상승했다. 일본은 1억2775만 유로로 6위에 랭크됐다. 한국무역협회 관계자는 “2014년에는 한국의 유럽 수출액은 2867만 유로로 8798만 유로의 일본에 3배 이상 차이 났다”며 “큰 차이를 3년 만에 역전한 셈”이라고 밝혔다.

유럽에 화장품을 가장 많이 수출한 국가는 미국이었다. 미국 유럽 수출액은 12억1071만 유로로 압도적인 1위였다. 2위는 6억3084만 유로를 기록한 중국이었고 그 뒤를 스위스(5억7410만 유로), 캐나다(1억3699만 유로)가 이었다.

K-뷰티는 글로벌 화장품 시장 2위 국가인 중국을 기반으로 성장했다. 작년 사드 보복이 시작되면서 포스트 차이나의 중요성이 대두됐고 현재 미국과 유럽, 아세안 시장으로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이 보고서는 유럽에서 K-뷰티 인기가 상승하고 있는 요인으로 화학성분 대신 인삼, 녹차, 알로에 등 천연 유래 성분을 사용을 꼽았다. 또 가격 대비 우수한 품질과 제조기술 및 혁신적인 제품 출시도 한몫했다. △유기농 제품 선호 △비건(Vegan) 라이프스타일 등 유럽인의 소비 트렌드 변화도 한국 화장품 인기 확산에 기여했다.

한편 보고서는 화장품을 유럽에 수출하려면 유럽화장품인증(CPNP)은 필수이고 또 유기농과 내추럴, 비건에 관심이 많고 사회적 책임을 중요시하는 유럽 소비자의 성향도 살펴야 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