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타투 합법화 여론 속 LG생활건강의 ’미니 타투 프린터‘ 개발

국회입법조사처, 타투 양성화 결정 내릴 시기...LG생건, 4분기 미국시장 도전, 프라이머·클렌징 등 관련 화장품 개발

LG생활건강이 타투 프린터로 글로벌 시장에 도전한다. 25일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글로벌 뷰티 테크 시장 공략을 위해 10cm 이하의 컴팩트 사이즈의 미니 타투 프린터를 금년 4분기 북미 시장 출시를 목표로 본격적인 개발에 나섰다고 밝혔다. 

미니 타투 프린터는 ‘Printly’(가제)라는 프로젝트 명 아래, 일상 속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뷰티 테크로 지난해 초부터 개발을 추진해왔다. 판매는 지난해 인수한 미국 하이엔드 패션 헤어케어 브랜드 ‘알틱 폭스(Artic Fox)’의 유통 채널을 통해 진행할 예정이며, 이후 순차적으로 국내에도 제품을 선보이는 등 다양한 채널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Printly’는 LG생활건강 색조연구소에서 자체 개발한 피부 화장용 비건 잉크가 사용된다. 남녀노소 누구나 안심하게 사용할 수 있고, 피부와 기기 노즐 간격을 최적화하여 잉크의 안정적인 분사로 정교한 도안까지 프린트가 가능하다. 또한 피부 표면을 보다 섬세하게 감지하는 옵티컬 센서를 적용해 실제 타투의 감성을 그대로 경험할 수 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독특한 방식으로 자기 표현이 자유로운 MZ세대를 겨냥해 LG생활건강이 오랜 시간 축적해온 화장품 노하우와 기술력을 접목시켜 미니 타투 프린터를 개발하게 됐다”라며, “일상 속에서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패션 및 뷰티 아이템으로 각광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향후 LG생활건강은 프라이머, 클렌저 등 자체적으로 개발한 화장품과 연계 사용으로 ‘Printly’의 활용 가능 범위를 점차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타투는 최근 소확행으로 인식되며 젊은층 사이에서 문신 수요가 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타투 시술 인구는 300만명, 반영구 화장 시술 인구는 1천만명에 달한다고 한다. 국내 타투 및 반영구 시술 종사자 수는 25만명, 1조 2천억원의 시장 규모라고 추산된다. 

문신 시술 논의도 본격화되고 있다. 국회입법조사처(처장 김만흠)는 지난 10월일 ‘문신 등 신체예술 관련 미국의 법제도 현황과 시사점’이라는 자료를 발간하고, 이에 대한 국내의 양성화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릴 시기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http://www.cncnews.co.kr/news/article.html?no=6219)

문신 등 신체예술(body art) 시술에 대한 법제도를 마련한 대표적인 나라가 미국. 주대부분의 주는 신체예술 시술에 따른 법제도적 기반 위에 시술행위에 대한 안전하고 합법적인 여건을 제공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와 뉴욕주는 문신 등 신체예술의 시술자와 시설(시술업소) 등에 적용하는 규정을 공통적으로 마련하여 시행 중이다. 신체 피어싱도 문신 및 반영구화장과 함께 신체예술의 범주에 포함시켜 같은 법 테두리 내에서 규율한다. 

우리나라는 문신시술은 대법원 판례(‘92년)에서 의료행위로 보고 있어 비의료인에 의한 시술은 불법이다. 문신시술에 대한 관리·감독을 위한 법적 근거도 없어 보건위생상의 안전과 문제에 취약한 실정이다. 

입법조사처는 “문신 등 시술행위를 규율하는 법제도 마련과 관련해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정치권에서 타투 합법화를 공약으로 내걸고, 국회에는 타투업법안이 발의됐다.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성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타투(문신) 관련 인식조사‘에서도 타투를 하는 사람이 많아진다 65.3% 타투 연령대는 더욱 넓어질 것 66.2% 타투 관련 산업은 더욱 발전할 것 60.1% 등 타투(문신)에 대한 인식이 과거보다 많이 관대(8.1%)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