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전체기사 보기

’19년 4분기 상장사 영업이익 하락세 지속, ‘우울’

애경산업 영업이익 –23.5%, 리더스 적자전환 등 상장사 매출 부진 지속

화장품 기업들의 ‘19년 4분기 실적이 우울하다. 상장사들의 ’19년 성적표가 공개됐는데, 대부분 영업이익률 하락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SK바이오랜드는 4분기 매출액이 260억원으로 –0.6%, 영업이익 43억원으로 88.1% 증가했다. 이로써 ’19년 매출액은 1063억원으로 5.7%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45억원으로 –15.2%를 기록했다. 리더스코스메틱은 ‘19년 매출액 956억원으로 –31.3%, 영업이익 –263억원으로 전년대비 –93.2% 역성장했다. 당기순이익도 적자전환 했다. 리더스코스메틱은 매출액 감소원인으로 유통채널 변경 때문이며, 영업이익도 매출 감소, 마케팅 비용 증가 때문이라고 공시했다. 코리아나는 매출액 1172억원으로 1.2% 증가, 영업이익은 31억원으로 50.8%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코리아나 측은 “직판사업부문의 매출액이 부진했으나 ODM사업부문, 해외사업부문 및 시판(온라인) 사업부문의 매출 호조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정기세무조사로 인한 법인세 추징으로 당기순이익은 9억원으로 58.4% 감소했다. 애경산업은 4분기 매출액 1941억원(+10%), 영업이익 166억원을 기록했다. 이중 화장품 부문 매출액

코비타+대전대 화장품산업ICC협의회, 산학협력 논의

김승중 부회장, ‘글로벌 4개국 소비자분석 결과’ 발표...4개 기업 제품개발에 반영

한국뷰티무역산업협회(KOBITA)는 10일 대전대 산학협력단에서 제4회 화장품산업 ICC협의회(책임교수 임미혜)에 참석하고, 산학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대전대 화장품산업 ICC협의회는 대전대 LINC+사업단(단장 이영환) 내 뷰티건강관리학과가 중심이 되어 생명과학과와 한의학과 교수진, 관련 기업이 참여하는 산학 네트워크다. 매년 2~3회 개최되며 화장품산업에서 요구하는 실무 인력 양성과 전문가 포럼, 학술교류를 통한 기술사업화, 관련학과 학생의 맞춤형 취업유도 등의 사업을 펼친다. 이날 회의에는 413컴퍼니, 피프틴디그리즈, 죠이라이프, 나인비크, 휴에코, 큐젠바이오텍, 텐데이즈아카데미 등 대전대 산학협력단의 가족회원사 관계자와 대전대 교수, 학부, 석·박사 재학생이 참석했다. 코비타의 김승중 부회장은 회의에 참석, 뷰티건강관리학과의 임미혜 교수에게 산학협력 활동에 대한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김 부회장은 “학생의 성장을 위해 대전대와 기업의 발전에 일조하고 싶다는 희망을 전하고 상호 성장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협의회에서는 ①뷰티건강관리학과의 화장품 캡스톤디자인 결과물인 블러셔의 고객 개발프로그램 소개 ②뷰티건강관리학과의 여성청결

세포라, 북미 100개 매장 확대...K-뷰티에 기회

[기고] 세포라 매장 없던 중형 75개 도시에 4천㎡ 매장 오픈...기초화장품 붐 & 세포라 컬렉션(PB), 기초에 강한 K-브랜드+ K-ODM에 진출 기회

세포라가 2020년 북미지역 매장을 100개 오픈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세포라가 20년 전 북미시장에 진출한 이래 최대 규모다. 세포라는 ‘19년 보다 2배가 넘는 매장을 개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모기업인 LVMH에 따르면 작년에 세포라는 전세계에 110개의 새로운 매장을 오픈했다. 세포라의 북미 매장 확대 전략은 세 가지로 요약된다. 첫째 지역 중심가 또는 커뮤니티 센터에 매장을 설치함으로써 로컬 영업을 강화한다. 세포라의 부동산매장개발 부사장 제프 갈(Jeff Gaul)은 “오늘날 미용 고객들의 쇼핑은 지역 중심의 다목적 쇼핑 목적지로 향하고 있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며 “쇼핑몰과 교통량이 많은 쇼핑센터뿐만 아니라 집에서도 더 가까운 세포라 매장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종래 대단위 쇼핑몰에 매장을 열거나 JC페니 등 유명 백화점, 양판점 등에 입점하는 전략을 수정한 것이다. 이와 관련 세포라는 “소매업은 온라인 판매 외에 오프라인에서도 지속적인 기회가 되고 있다”고 전망했다. 둘째 세포라의 신규 매장 위치는 기존 고객의 편의를 보완하고, 좀 더 개인화되고 맞춤화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목적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 주요 도로와 지역센터, 신

아모레퍼시픽그룹, 독일 iF디자인 어워드 3관왕

블랭크(blank)...불필요한 부분 과감히 없애고 절제된 디자인+비주얼 연출 조화로 고객과 소통 평가 오설록, 이니스프리...브랜드 정체성을 직관적 표현, 패키지에 차의 특성을 인포그래픽으로 정보 제공

아모레퍼시픽그룹이 독일 iF디자인 어워드 2020(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 2020)에서 3개 브랜드(블랭크, 오설록, 이니스프리)가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2019년 론칭한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 블랭크(blank)는 두껍게 가리는 메이크업 대신 본인의 장점을 자신감 있게 드러내며 취향과 개성을 표현하는 메이크업을 추구한다. 디자인도 이를 반영해 브랜드 정체성을 드러내는 ‘본연의 미’를 제외한 불필요한 부분은 과감히 없앴다. 그러면서 세련되고 절제된 디자인과 강렬한 비주얼로 고객과의 소통한다는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오설록과 이니스프리는 패키지 부문에서 각각 상을 받았다. 오설록은 지난해 7월 리뉴얼한 순수차 라인은 패키지에서 제주 오설록녹차밭 패턴 디자인을 정교한 엠보싱 형태로 적용한 디자인을 출품했다. 패키지 전면은 찻잎에서 우러나오는 색을 표현하여 차의 특징 및 발효정도를 직관적으로 인지할 수 있다. 각각의 차의 특성은 인포그래픽으로 표현해 고객의 선택을 쉽게 하고 필요한 정보를 담아낸 특징이 돋보였다. 이니스프리는 남성라인인 ‘포레스트 포 맨포레스트 포 맨(Forest for Men)'으로 수상했다. 제품 용기 디자

중국 특수화장품 4개로 축소...유효기간 5년

[단독] 중국 ’화장품감독관리조례‘(초안) 공개...화장품 정의에서 ’악취제거‘ 빠져 특수(재중책임회사→ 申請人), 비특수 (재경책임회사 → 备案人) 명칭 변경

지난달 중국 국무원은 ‘화장품 감독관리조례(초안)[化妆品监督管理条例(草案)]’을 채택하고 품질과 안전을 개선하고 산업발전을 촉진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조례(초안)은 국무원 화장품 감독관리부문에서 제정한 것이다. 리커창 총리가 참석한 국무회의 집행위에서는 탈 중앙화 및 관리요구 사항에 따라 ‘화장품 감독관리조례(초안)‘을 통과시켰다. 주요 내용은 ▲화장품 및 원료 등록 및 제출 관리 제공 ▲절차 단순화 ▲감독조치 개선 ▲화장품의 품질 및 안전에 대한 회사의 주요 책임 명확화 ▲법률 위반에 대한 처벌 강화 등이다. 이번 ’화장품감독관리조례(초안)‘ 부칙에는 아직 시행일자를 정해지지 않았으나, 대신 1989년 9월 26일 국무원 비준 ’화장품위생감독조례(化妆品卫生监督条例)‘는 동시에 폐지한다고 적고 있다. ’화장품 감독관리조례(초안)‘에서 달라진 조항 중 먼저 화장품의 정의가 바뀌었다. 기존 인체표면의 모든 부위에서 ①청결 ②악취제거 ③피부보호 ④미용 및 가꿈의 목적 중 ②악취제거가 빠졌다. 단순히 청결 목적의 냄새 제거를 포함하지 않는다고 명시했다. 둘째 특수용도 화장품이 8개에서 4개로 축소됐다. 이에 따라 ▲염모 ▲펌 ▲미백 ▲자외선차단제만 특수용도 화장품으

매리스+뷰티더라이브의 ‘맛남’...“K-뷰티의 중국 성공확률 높인다”

K-뷰티의 중국진출 위한 적시(適時, 인증획득)+적소(謫所, e커머스채널) 솔루션 제공

만남은 ‘맛남’이어야 한다. 맛있으려면 마음가짐이 맞아야 한다.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 외손바닥으로는 소리를 짝짝 낼 수 없다. K-뷰티의 중국 마케팅을 위해 NMPA인증기업과 이커머스채널이 손을 맞잡았다. 7일 중국 화장품 NMPA 허가 전문 매리스그룹 한국지사(marris group)와 중국 e커머스전문기업 뷰티더라이브(beauty the live)가 업무제휴 협약을 맺었다. 양사는 K-뷰티의 성공적인 중국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상호 협력관계를 증진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휴 업무는 ▲중국위생허가 컨설팅 ▲우수브랜드 제품 소싱 및 유통지원 ▲양사간 특화된 공동상품 개발 등이다. 매리스그룹 한국지사 이용준 대표는 “K-뷰티의 중국 진출을 원활하게 진행하려면 NMPA 인증+유통 지원이 필요하다. 양사의 전문성을 살려 한국기업들에게 중국진출 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고 밝혔다. 뷰티더라이브 류광한 대표는 “제품 마케팅 전략을 세우고 NMPA 인증을 진행해야, 중국에서의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권역의료센터에서 여러 의사들이 협진을 하듯, 양사의 중국진출 집중케어 솔루션을 통해 K-뷰티 클라이언트들의 고민을 해소하는 게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화장품 온라인 거래액 5년 간 3.5배 성장

‘19년 화장품 온라인 거래액 12.3조원 +25%, 월 1.1조원대 모바일쇼핑 비중 60%...해외 역직구는 7.1배 증가 구매 패턴, 테스트(오프라인) → 구매(온라인) 고착화

2019년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2조 2986억원으로 전년 대비 25%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모바일 거래액은 7조 3114억원으로 전년 대비 32.6% 증가했다. 모바일 비중은 59.4%에 달하며, 모바일 쇼핑으로의 기울기가 심화됐다. 최근 5년간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 추이를 보면 3.5조원(‘15)→5.2조원(’16)→6.3조원(‘17)→9.5조원(’18)→12.3조원(‘19)로 5년만에 3.5배 성장했다. 5일 통계청의 ‘2019년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2019년 온라인 총 거래액은 134조 5830억원이었다. 전체 상품군 중 화장품 구성비는 8.5%(‘18년)→9.1%(’19년)으로 증가했다. 화장품의 모바일쇼핑 비중이 증가하고, 온라인쇼핑 상품군 중 화장품 구성비가 늘어났음은, 기존 오프라인 매장에서 테스트한 후 저렴한 온라인몰에서 구매하는 패턴이 보편화됐음을 보여준다. 한편 2019년 온라인 해외판매액(해외역직구)은 5조 9609억원이며, 이중 화장품이 5조원으로 84.9%를 차지했다. 최근 5년간 화장품 해외판매액은 0.7조원(‘15)→1.6조원(’16)→2.2조원(‘17)→2.7조원(’18)→5조원(‘19)으로 7배 넘게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