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전체기사 보기

화장품업종, ‘친환경 제품 수출'에 적극적...가격+인증은 부담

포장재·원료에 친환경 트렌드 반영 증가...친환경 수출기업 전용 마케팅 지원 등 활용 필요

화장품 수출기업들이 친환경 제품 수요에 대해 가장 민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재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친환경 트렌드의 대응 현황 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기업 409개사 중 화장품사는 19%였다.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우리 수출기업의 친환경 소비트렌드 대응현황과 시사점') 이에 따라 친환경 트렌드에 대응하려는 화장품기업은 증가했으나 가격경쟁력 약화와 친환경 인증 획득을 부담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친환경은 소비자도 직접적으로 체감하는 문제여서, 소비재 기업의 대응은 적극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 실제 소비자의 76%가 환경이 건강 이슈만큼 중요하다고 응답했다.(BCG서베이, 대륙별 주요 8개국 소비자 3249명 조사 결과) 특히 코로나19를 경험한 후에는 친환경 제품 구매+친환경 포장에 대한 소비자 응답이 53%로 이전에 비해 20%p 증가했다.(PwC서베이, 27개국 8657명 조사 결과) 기업들은 친환경 트렌드가 수출(매출)에 주는 영향이 △크다(51.3%) △적다(34%) △없다(14.7%) 순으로 답했다. ‘팬데믹 이후 친환경 제품 수요 변화’에는 △높아짐(52.1%) △변화 없음(36.4%) △낮아짐(11.5%) 였다. 대기업(62.5%)이 중견(5

김강립 식약처장 퇴임, “어떤 위기도 모두가 힘을 합친다면 극복할 수 있어”

32년간 공직생활 마침표...화장품산업 이해도 높았던 처장으로 기억

김강립 식약처장이 26일 퇴임 인사를 전했다. 32년간의 공직생활을 마치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온전히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퇴임하게 되어 발걸음은 무겁다”라며 소회를 밝히고 “국민의 안전을 위해 일하는 식약처에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라며 당부했다. 김강립 처장은 화장품산업에 대한 이해와 정이 남달라 부임 당시 화장품업계로부터 환영을 받았다. 김 처장도 2009년 당시 보건산업정책국장으로 한·EU FTA 협정 타결을 앞두고 피해업종으로 꼽히던 화장품산업의 부흥을 위해 밤새워 일했던 점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당시 서경배 회장을 비롯한 업계 인사들과 안국동의 계동사옥에서 함께 대포 한 잔 하며, 정부 입장에서 화장품업계가 버겁다는 느낌을 가졌던 것을 기억한다”라며 “어떻게 성장할 것인가, 미래에 어떤 투자를 고민할 것인가 등을 놓고 힘을 합쳤던 기억이 있다”고 했다. 업계에서는 김 처장에 대해 “열악한 환경에 놓였던 화장품업계에 △원료 네가티브제 실시 △책임판매업자 제도 도입 △표시·광고 완화 △포장재 규정 관련 화장품업계 의견 반영 등 화장품 산업 이해가 깊었던 분”이었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아쉬운 점은 김 처장 재임시에 ‘제조업자 표기 삭제’

파시랩(FASCY LAB), 중동 왓슨스 입점+볼로냐 박람회 참가

중동 및 유럽시장 진출 등 K-뷰티 신시장 개척 행보

식물성 원료와 안전 성분의 만남을 강조하는 클린뷰티 브랜드 ‘파시랩(FASCY LAB)’이 중동 두바이 왓슨스에 입점했다. 왓슨스는 전세계 6800개 매장을 가진 대표적인 뷰티 매장이다. 이로써 파시랩은 중동 진출 전진기지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현재 중동 코스메틱 시장의 트렌드는 ‘클린뷰티’가 대세여서, 제품 경쟁력 우위를 어느 정도 보여준다면 향후 제품라인 확대를 기대할 수 있다는 관계자의 설명이다. 파시랩의 대표 입점 제품은 ‘콜라겐 앰플&크림’이다. 순도 97%의 하이드롤라이즈 저분자량 콜라겐 원료가 함유돼 빠른 피부 흡수를 도와준다. 클린뷰티 콘셉트와 깔끔한 디자인, 우수한 효능 등이 바이어의 주목을 받았다는 평이다. 앞서 지난달 28일부터 열린 ‘코스모프로프 볼로냐 2022’에서 파시랩은 신제품인 ‘더블샷 비타세럼’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전성분으로 EWG 그린등급 원료만 사용했으며, 제조과정에서 동물성 원료가 사용 또는 첨가되지 않은 비건 인증(이탈리아 베지테이언협회)을 받은 ‘비건 세럼’이다. 파시랩은 KOTRA가 운영한 한국관에 전시 부스를 마련하고 우수 제품을 출시해 ‘K-뷰티 최신 트렌드’를 리드하는 브랜드임을 보여줬다.

화장품 등 ‘인체적용제품의 위해성평가 법률’ 1월 28일부터 시행

소비자 5명 이상의 ‘소비자 위해평가 요청제도’ 도입 등 ‘사람 중심’ 관점에서 유해물질 총량 관리

식약처는 1월 28일부터 ‘인체적용제품의 위해성평가에 관한 법률’(2021.7.22.제정)이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 법은 식품·화장품·생활용품 등의 유해물질의 위해성 평가를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종합적으로 검증’함으로써 ‘유해물질 총량’ 관리를 목표로 한다. 즉 기존 제품별이 아니라 사람을 중심에 놓고 다양한 제품을 통해 우리 몸에 들어오는 유해물질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종합안전기준을 설정하여 유해물질 총량을 관리한다. 주요 내용은 ▲식약처 소관의 인체적용제품(사람이 섭취·투여·접촉·흡입 등을 통해 인체에 직접 영향을 줄 수 있는 식품·의약품·의약외품·화장품·의료기기·위생용품 등을 말한다)에 대한 ‘유해물질 통합 위해성 평가’ 도입 ▲‘인체노출 종합 안전기준’을 정해 섭취량과 사용량이 많은 제품군을 중심으로 유해물질 관리 ▲통합 위해성평가 결과 공개 및 소비자단체 또는 5명 이상의 일반 국민에 의한 ‘소비자 위해평가 요청제도’ 도입 등이다. 식약처는 위해성평가가 시급한 유해물질 위주로 5년마다 기본계획을 수립하여 체계적으로 위해성을 평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토니모리, 글로벌 수출 확대로 모멘텀 기대

미국지역 상반기 240억원 매출, 하반기 중국 티몰·티몰글로벌 입점 등 온라인 유통망 확대

토니모리가 해외시장 진출을 통해 새로운 모멘텀을 기대케 했다. 29일 토니모리는 미주시장에서 상반기에 약 24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2014년 9월 뉴욕 맨해튼에 1호점을 오픈하며 미국시장을 두드렸던 토니모리는 이후 얼타뷰티, 아마존, 메이시스 백화점 등 유통채널을 활용해 미국 전역 판매처를 확장 중이다. 러시아/CIS 지역은 토니모리 단독 브랜드 매장을 29개 운영 중이다. 코로나19에도 브랜드숍의 폐점 없이 성황리에 운영 중이며 8월 30호점을 추가 오픈한다. 또 러시아 내 대형 유통채널과 CIS국가에서의 신규 계약, 온·오프라인 추가 입점을 통해 매출 확대를 이어가고 있다. 유럽에서는 132개 품목에서 CPNP 인증을 취득하고 대형 유통채널과 계약을 진행, 글로벌 확장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중국은 상반기에 티몰, 티몰 글로벌에 입점하고 샤홍슈 및 중국 SNS 기업 계정을 개설했다. 탑급 왕홍 점포에 모찌 토너를 업로드했으며 6월 모찌 토너 라이브방송을 진행, 제품 홍보와 판매를 진행 중이다. 하반기에는 온라인 쇼핑몰인 틱톡과 콰이쇼 등에 입점 예정이며, 8월 타오메이쥬앙 박람회를 준비 중이라고 토니모리 관계자는 소개했다. 이밖에 일본에서




포토

더보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