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료

찐 도라지와 볶은 황기, 국제화장품원료집 등재

농촌진흥청 ICID에 11월 등재 확인...가공 도라지와 황기가 자외선 피부손상에 효과 증명

URL복사

도라지와 황기추출물이 국제화장품원료집(ICID)에 정식 화장품 원료로 등재됐다고 농촌진흥청이 최근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가공 도라지와 황기가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손상에 효과가 있음은 실험으로 증명됐다. 즉 자외선으로 염증이 생긴 사람의 피부 세포에 두 번 찐 도라지(2차 증숙도라지) 추출물을 처리한 결과 처리하지 않은 대조구보다 세포 증식률이 12% 늘고 염증인자 효소는 90%까지 억제됐다.



도라지는 증숙에 의해 항산화 활성이 증가하는데 2차 증숙 및 3차 증숙은 유사하게 나타났다. 또 증숙 횟수가 증가할수록 피부 증식이 증가되는 등 활성화됐다. 자외선에 의한 염증인자인 사이클로옥시게나제-2(COX-2)은 2차 증숙 도라지의 억제율이 90%로 높은 활성이 나타났다.


볶은 황기는 인간 피부세포를 활용한 실험에서 자외선으로 증가한 활성산소와 DNA 손상을 50~80% 억제하는 효과를 보였다. 자외선에 의해 유발된 피부염증 인자발현 억제 COX-2, iNOS, p6, Ikb-a 단백질 등의 발현이 각각 약 38%, 54%, 30%, 70% 억제됐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동휘 인삼특작이용팀장은 “이번 등재를 시작으로 국내에서 약용작물을 활용한 화장품 제품 개발이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약용작물의 기능성을 밝히고 유용한 가공법을 통해 활용처를 적극 발굴함으로써 부가가치를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라고 전했다.


국제화장품원료집 등재는 미국화장품협회(PCPC)에 신청 → 국제화장품원료심사위원회(INC) 심사 → 결과 확정 및 통보→명칭 확정→국제화장품원료집 등재 등의 절차를 밟는다. 이번 도라지와 황기추출물은 11월 심사를 통해 등록이 결정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