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화장품 중소기업, 온라인이 살렸다...수출 220.6%↑

’3분기 중소기업 수출동향‘...화장품 수출액 13.3억달러 23%↑ 호조
1~9월 누적 중기 수출액 36.5억달러로 화장품 전체 수출액의 73% 차지

URL복사

코로나19에도 화장품 중소기업들은 오직 수출에 매진, 활로를 뚫으며 실적도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7~9월) 중소기업의 화장품 수출액은 13.3억달러로 +23.0% 증가, 호조를 보였다. 이로써 1~9월 화장품 수출액은 36.45억달러로 +8.5% 증가했다. 이는 중소기업의 20대 수출 품목 평균 증가율(+3.4%)을 상회하는 실적이다.



20일 중소벤처기업부의 ‘3분기 중소기업 수출동향’에 따르면 화장품은 ①주요국 소비시장 회복과 더불어 K-뷰티 인기 지속 ②미·중·일 등 주요국 및 신흥국 수출 모두 호조세 ③6월 두 자릿수 플러스 전환된 수출이 지속 증가하며 9월 역대 최대 실적 기록 등 3분기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이 5.54억달러(13.4%) 미국 1.56억달러(+51.3%) 일본 1.27억달러(+72%) 러시아 0.63억달러(+39.3%) 호주 0.33억달러(+292.4%) 등 고르게 큰 폭 성장했다.


코로나19 영향에도 화장품은 중기수출 10대 품목(비중 32.2)에서 비중이 5.1로 2위에 랭크돼 중기수출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온라인 수출 급증세에 기인한다. ’20년 1~9월 화장품의 온라인 수출은 220.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중소기업의 온라인 수출증가율은 (19년) 47.0% → (20년) 69.1%였다. 주로 수출품목이 한류와 연관된 소비재에 집중되고 수출국가도 글로벌 온라인몰이 발달한 국가에 집중되는 경향을 반영한다.


이 때문에 화장품·의류 및 패션잡화 등 5대 품목이 중기 수출의 78%를 차지했다. 통계청의 온라인 해외판매 동향(상반기)에도 1위는 화장품 2위 의류 3위 음반 등 상위 3개 품목이 전체 판매의 90%를 차지했다.



온라인 수출 상위국가는 일본(1위) 중국(2위) 미국(3위) 싱가포르(4위) 등으로 전체 수출 상위국가와 다른 모습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온라인 수출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중소기업의 새로운 수출판로로 성장하는 상황”이라며 “특히 기존 한류 강세지역(일본, 중국) 외에도 미국 및 신남방지역(싱가포르 등) 등 플랫폼 연계 온라인 수출이 가능한 국가의 수출이 크게 확대됐다”고 덧붙였다. 


즉 해외온라인몰 입점지원 사업 참여기업(‘20년, 824개사 대상분석)의 경우 평균 수출 400%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참고로 입점 지원현황을 보면 라쿠텐(일) 20.6%, 타오바오(중) 16.9%, 아마존(미) 19.8%, 쇼피(싱) 3.2%, 큐텐(싱) 6.8% 등이다.


수출 급증 국가의 경우 화장품 외에도 음반(미국 +1758%) 문구(미국 +544%) 가전(싱가포르 +2286%) 통신기기(싱가포르 3096%) 등으로 급증했다. 이로 인해 아마존·쇼피·큐텐 등 글로벌 온라인 쇼핑몰 입점 확대 등의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온라인 수출 적합도가 높은 상품을 중심으로 ▲해외 온라인몰 공동마케팅 및 K팝+라이브커머스 연계 ▲전문인력·온라인수출 지원기업 양성 및 기업매칭·활용 확대 등의 저변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이나 작년 4분기 실적 대비 기저효과 등의 불안요인만 없다면 4분기에도 개선세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