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조선 영조 딸 화협옹주 화장품, 현대식으로 탄생

출토 당시 성분으로 화장품과 용기 재현품, 옹주 캐릭터 공개
용기함에서 수많은 황개미 다리 발견...개미산을 이용한 트러블 케어용?

URL복사


조선시대 영조의 셋째 딸 화협옹주의 부장품이던 화장품을 기반으로 제작한 현대식 화장품이 22일 공개됐다.


이날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동영)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영모), 코스맥스(회장 이경수)은 해당 화장품을 공개하고, ‘전통화장품 재현과 전통 화장문화 콘텐츠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화협옹주(1733~1752)는 사도세자의 친누이로 20세에 홍역으로 사망했다. 화협옹주묘(남양주시 삼패동)는 문화재청과 (재)고려문화재연구원에 의해 지난 2015년~2017년까지 발굴 조사한 바 있다. 발굴 당시 옹주가 생전 사용했을 빗, 거울, 눈썹먹 등 여러 화장도구와 화장품, 화장품이 담겨 있던 소형 도자기 등 53건 93점이 묶음으로 발견됐다.(관련기사: 18세기 조선·청·일본의 화장문화 비교http://www.cncnews.co.kr/news/article.html?no=5002)


유물을 보존처리·분석해 재질과 성분을 확인하고 갈색고체 크림류(밀랍성분), 적색가루(황화수은), 백색가루(탄산납과 활석), 액체류(개미산 확인) 등 8건의 내용물을 연구해, 작년 10월 16일 국제학술대회와 특별전시로 공개됐었다.


연구 논문에 따르면 내용물 중 백색분, 갈색고, 적색분의 세 종류를 재현, 성분 분석과 발림성, 발색성, 세정력 등을 평가했다. 백색분에는 활석과 연백, 쌀가루 등이 들어간다. 연지는 안성에서 생산되는 호연지(胡臙脂)와 편연지(片臙脂)를 사용했다. 호연지는 면에 물들여 만들었고, 본초강목에서는 자광연지라고 한다. 갈색고는 밀랍, 유지, 연백, 활석이 추정됐다. 미안수는 익모초와 동과인을 이용했다.


발굴 당시 용기 함에서 수많은 황개미 다리가 발견돼 화제가 됐었다. LG생활건강 백운기 연구원은 “개미산(酸)을 사용해 pH 특성을 통한 ’트러블 케어‘용일 가능성이 있다”고 의견을 냈다.


이번에 제작한 현대식 화장품은 전통재료 성분(유해성분 제외)을 함유하고, 인체 적용실험을 거쳐 제작한 백색크림, 파운데이션, 입술보호제 등이다. 또 청화백자 화장품 용기 10점의 크기와 형태를 수정하고 문양을 단순화시켜 현대식 화장품 용기도 선보였다.


이밖에 기록으로 남겨진 ‘맑고 침착하고 효성이 깊은’ 화협옹주를 상상으로 구현한 캐릭터도 공개됐다.


문화재청은 추가 연구를 통해 다양한 화장품과 화장품 관련 문화 콘텐츠 등을 제작할 계획이며, 화장품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학교기업에서 ‘프린세스 화협(Princess Hwahyup)이라는 상품명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