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신기술

아모레퍼시픽, ‘녹차유산균 엑소솜’의 피부 항염효과 확인

제주 유기농 차밭에서 발견한 녹차유산균 엑소솜 연구,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마이크로바이옴-유산균-엑소솜의 피부생태계 연구로 솔루션 제안

녹차유산균 엑소솜(Exosome)이 피부 항염증 효과가 있다는 논문이 국제저널 Journal of Extracellular Vesicles 7월 17일 자 온라인판(volume 9)에 게재했다.(논문명: Lactobacillus plantarum-derived extracellular vesicles induce anti-inflammatory M2 macrophage polarization in vitro)


저자는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의 녹차유산균 연구센터(Green Tea Probiotics Research Center) 조은경 수석연구원과 연구 그룹.


센터는 올해 2월 개소 이래 제주 유기농 차밭에서 독자적으로 발견한 새로운 식물성 녹차 유산균주(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 AP설록 331261(Lactobacillus plantarum APsulloc 331261) 소재의 효능을 밝히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를 인체에 서식하는 미생물 및 그 유전정보를 일컫는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연구로도 확장하고 있다.


그동안 연구센터에서는 녹차유산균이 기존 유산균주보다 장과 위에 우수하다는 효능을 밝혀냈었다. 이번에 녹차유산균 유래 엑소솜이 사람의 피부 조직과 면역 세포에서 항염증 효과를 입증했다.


엑소솜(exosome, 세포외 소포체)은 생명체가 세포 간 정보 전달을 위해 분비하는 진화적으로 보존된 100나노미터(nm) 내외 크기의 천연 나노물질. 엑소솜은 생체 친화적으로 효능 물질을 다른 생명체나 세포에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한다. 이로 인해 최근 전 세계 생명과학 및 의학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다.


연구그룹은 유기농 녹차밭에서 독자 발견한 식물성 녹차유산균에서 엑소솜을 분리해 정제해냈다. 그리고 해당 물질이 미분화된 단핵구세포를 염증반응의 폭과 깊이를 결정하며 항염 효능을 주도하는 Type II 대식세포(Macrophage 2b; M2b)로 분화를 유도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더불어 녹차유산균 엑소솜이 피부의 과염증 상태를 개선해 항염증 효과를 보인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박영호 원장은 “게재된 논문은 전 세계 생명과학 학계에서 주목받는 엑소솜의 피부 효능과 활용 가능성을 밝혀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마이크로바이옴 조절의 핵심인 유산균, 유산균 유래의 핵심인 엑소솜 연구를 강화해 전 세계 고객에게 혁신적인 피부 솔루션을 제안하겠다”라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2013년부터 피부세포 엑소솜의 기능과 여드름, 아토피를 일으키는 엑소솜의 영향 및 작용 기전 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등 엑소솜 기반의 피부 생태계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