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아모레퍼시픽,3년째 이익감소...해외매출 2조원 돌파

2019년 매출 6.3조원(+3.4%), 영업이익 0.5조원(-9.3%)...해외채널 다변화로 실적 개선 기대

URL복사


아모레퍼시픽그룹은’19년 매출액 6조 2843억원(+3.4%), 영업이익 4982억원(-9.3%)을 달성했다고 5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소폭 증가했으나 에스트라를 제외하곤 영업이익률 감소세를 벗어나지 못했다.


지난해 4분기는 면세점 매출 호조, 한한령 해제로 인한 중국 단체관광객 유입량 확대, 시진핑 주석 방한설 등으로 아모레퍼시픽의 모멘텀이 될 거라는 기대가 많았다. 실제 4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7.5% 증가한 1조 5025억원, 영업이익은 281% 증가한 625억원을 기록했다. 그렇다고 해도 ‘19년 전체 실적으로 볼 때 모멘텀이라 하기에는 인상적이지 못한 결과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 미래성장 기반을 쌓기 위해 해외시장 투자를 지속해, 창립 이후 처음으로 해외 매출 2조 784억원을 돌파한데서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했다. 전체 매출액 대비 해외 매출액은 3분의 1수준을 넘어섰다. 


이를 위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혁신 상품 개발 ▲고객 체험 공간 확대 ▲국내외 유통채널 다각화 등을 추진해왔다.


‘설화수 진설 라인’ 리뉴얼과 ‘아이오페 스템Ⅲ 앰플’, ‘아이오페 더 비타민 C23’, ‘마몽드 레드 에너지 리커버리 세럼’, ‘한율 세살쑥 진정 에센스’ 등을 출시하며 ‘코덕’(화장품과 덕후의 합성어로 화장품을 잘 알고 좋아하는 사람)의 주목을 받았다.


밀레니얼 세대 공략을 위한 신규 브랜드 론칭도 눈에 띈다. 감각적인 디자인에 감성과 취향을 담은 메이크업 브랜드 ‘블랭크’와 Z세대 남성을 위한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 ‘비레디’가 첫 선을 보였다. 신개념 카테고리인 ‘아이스뷰티’ 제품도 대거 출시해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아모레 성수’는 뷰티 체험 공간으로 장안의 화제를 모았다. ‘아리따움 라이브’는 체험형 콘텐츠를 늘리고 타사 멀티브랜드숍 입점을 확대하면서, 로드숍 한계 극복과 정체성 확보에 공을 들였다.


해외 이커머스, 유통망과의 제휴도 활발했다. 동남아에서는 라자다그룹과 MOU를 체결하고, 티몰글로벌과의 제휴가 성사됐다. 라네즈의 유럽 멀티숍 입점과 이니스프리의 미국 세포라 입점도 진행 중이다. 2020년에도 실적 개선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 해외시장에서의 채널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할 계획이다.


DS증권은 ‘기존 중저가 중심에서 럭셔리 브랜드 중심으로 전략 개선 중으로 ①’20년에는 럭셔리 매출 비중이 60%까지 증가 ②매스 브랜드 구조조정으로 판관비 개선 ③마진이 높은 이커머스 중심의 채널 비중 증가로 수익성 점차 개선이 전망된다“고 밝게 봤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19년은 모멘텀 개선을 위해 다양한 시도를 펼친 해로 기록된다. 그 성과는 ’20년에 드러날 것이다. 연초 증권사들은 ‘중국발 훈풍으로 대세 상승’, ‘중국인 인바운드 증가로 실적 개선’ 전망을 내놓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변수를 만나 다소 유동적이다.


5일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7.61%로 급락하며 고전을 면치 못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