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광군제 덕분, 10월 중국수출액 3억달러 돌파

중국 수입시장에서 J뷰티 1위, K-뷰티 2위
1~10월 누적 수출액 53.5억달러로 전년 대비 0.9% 증가

10월 대 중국 화장품 수출액이 최초로 3억달러 선을 돌파했다. 대한화장품협회가 관세청 통계를 기초로 집계한 10월 중국 수출액은 3억 260만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대비 16.9% 증가했다. 단일 국가, 월간 3억달러를 넘어선 것은 중국이 처음이다.


이는 광군제를 앞두고 중국 수출 물동량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실제 광군제(11·11)에서 한국 화장품 브랜드 10개가 1억위안(약 166억원)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화장품 브랜드로는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라네즈·이니스프리, LG생활건강의 후·숨, AHC, 닥터자르트, 3CE 등이 포함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10월 화장품 수출액은 6억 834만달러로 전년 대비 6.2% 증가했다. 상위 10대 수출국 가운데 4개국(중국·일본·베트남·러시아)은 증가했지만 홍콩을 비롯한 6개국은 감소했다.



한편 1~10월 누적 수출액은 53억 5420만달러로 전년 대비 0.9% 증가에 머물렀다. 전체 수출에 나쁜 영향을 미친 국가가 홍콩이다. 홍콩은 중국에 이어 2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1~10월 누적 수출액은 7.6억달러로 전년 대비 34.6% 급감했다. 이는 상위 10대 수출국 중 가장 급격한 감소세다.


25일부터 부산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회원국 중 주요 화장품 수출국은 베트남(5위), 태국(8위), 싱가포르(9위), 말레이시아(10위), 인도네시아(11위), 필리핀(13위) 등이다. ‘19년 수출액을 보면 ▲베트남 1.8억달러 +21.6% ▲태국 1.2억달러 -17.7% ▲싱가포르 1.1억달러 -5.6% ▲말레이시아 0.7억달러 +7.5% ▲인도네시아 05.억달러 +19.2% ▲필리핀 0.4억달러 +12.0% 순이다.


‘19년 화장품 수출액은 1% 내외의 미미한 증가에 그칠 전망이다. ’17년 사드 갈등에 따른 기저효과로 ‘18년 +26.7% 증가했지만, ’19년 들어 성장세가 크게 둔화됐기 때문이다.


특히 1~3분기 중국 수입 화장품시장에서 J-뷰티가 1위에 오르면서 K-뷰티의 인기가 시들해졌음을 반증했다. J-뷰티는 27.4억달러(+23.4%)로 1위, K-뷰티는 24.4억달러(+14.5%)로 2위에 머물렀다. 그 차이가 3억달러에 달해 남은 두 달 사이 추월은 사실상 어려워졌다.


이로써 K-뷰티는 ‘18년 중국시장 1위에 오른 지 불과 1년만에 2위로 내려앉게 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