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18년 화장품 생산실적 15.5조원, 14.7%↑

상위 10개사에 지피클럽, 엘앤피코스메틱 새로 진입...상위 10대 품목에 ’후‘ 5개, ’설화수‘ 3개

생산실적을 보고한 책임판매업체 6487개사의 ‘18년 생산금액은 15조 5028억원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14.7%의 증가율은, 사드 충격으로 3.6% 성장에 그친 ’17년의 기저효과다. 화장품 생산실적은 ‘12~’16년 기간 동안 연평균 15.44% 성장했었다.



상위 20개사의 점유율은 전체의 75.53%로, ‘17년(77.91%)보다 다소 떨어졌다. 점유율로 보면 아모레퍼시픽(29.39%)과 LG생활건강(29.03%)로 불과 0.3% 차이로 1, 2위를 유지했다. 두 회사의 합계 점유율은 58.42%다.


상위 10개 사의 순위 변동을 보면 4위에 지피클럽이 3085억원으로 혜성처럼 등장한 게 눈에 띈다. 이어 엘앤피코스메틱이 11위→9위로 뛰어올랐다. 이니스프리 4위(1905억원)→8위(1655억원), 더페이스샵 9위(1223억원)→10위(1069억원)로 하락해, 로드숍의 부진을 반영했다. 에이블씨엔씨는 8위(1286억원)→7위(2018억원)으로 선방했다.


상위 10개 품목에는 LG생활건강의 ’후‘가 5개,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가 3개, 라네즈가 1개, 애경의 에이지투웨니스가 1개로 나눠가졌다.


한편 식약처는 우리나라의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가 지난해 5조 4698억원으로, 전년 대비 28.4% 증가했다고 밝혔다.(수출액 6조 8898억원-수입액 1조 4200억원) 5년 연속 무역수지 흑자 달성이다.


상위 20개 수출국 추이를 보면 중국+홍콩의 점유율이 63.4%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다. 수출증감률을 보면 인도네시아(110.9%), 영국(70.4%), 러시아연방(63.6%), 폴란드(51.6%) 캄보디아(51.0%), 프랑스(45.9%), 중국(37.5%), 일본(34.3%), 독일(32.1%) 순으로 높았다.



식약처는 화장품 시장의 주요 특징으로 ▲생산실적 10%이상 고속 성장 ▲무역흑자 증가세 지속 ▲동남아‧유럽 등 수출시장 다변화 ▲기능성화장품의 꾸준한 성장 등이라고 평가했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화장품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은 우리나라 화장품의 우수한 기술력과 높은 품질 경쟁력이 바탕이 된 것”이라며, “우리 정부도 ‘국제화장품규제당국자협의체(ICCR)’ 정회원 가입 등 국제 신인도 향상을 통해 우리나라 화장품이 전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