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스킨푸드, 2000억원에 파인트리와 매각 계약 체결

예상보다 2배 가격에 계약 체결...경영정상화 역량에 주목

스킨푸드가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파인트리파트너스에 2000억원에 매각, 계약체결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회생법원 제3파산부는 지난 5월 2일 파인트리파트너스(주관사 EY한영)의 스킨푸드 인수 관련 본 계약 체결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인수대금은 스킨푸드 1776억원, 아이피어리스 224억원으로 총 2000억원이다. 당초 1천억원 내외에서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것으로 알려진 상태에서 이를 훨씬 뛰어넘는 금액에 M&A가 최종 완결 된 것이다.


스킨푸드는 파인트리파트너스의 투자(안)을 토대로 내달 중순까지 변제와 경영정상화 계획을 담은 회생계획안을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를 결정할 회의는 오는 8월 23일로 예정됐다.


사모펀드의 화장품사 인수는 그동안 여러 차례 있었다. 대표적인 게 에이블씨앤씨다. 아직 반전이라고 할만한 성과는 나오지 않고 M&A를 통해 체질 변화와 덩치 불리기에 나선 상태다.


이렇듯 브랜드숍이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는 가운데, 당초 예상보다 2배나 되는 인수가격에 업계는 놀랍다는 반응이다. 스킨푸드의 미래는 현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전문 경영인의 역량에 달려 있다는 게 중론이다. 사모펀드의 웃돈 얹어 팔기까지 구조조정과 투자를 통해 어떻게 브랜드 가치를 상승시킬 수 있지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