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사

아모레퍼시픽, ’희망가게‘ 창업주 모집

5월 11일 여의도에서 ’한부모가족 인식개선 캠페인‘, 희망가게 상담 및 모집...작년 누적 1022명에게 혜택


아모레퍼시픽이 주관하는 ‘한부모 여성’ 창업대출 지원사업인 ‘희망가게’가 5월 6일부터 6월 7일까지 2019년도 2차 창업주를 공개 모집한다.


때 맞춰 5월 10일은 한부모가족의 날. 이 날을 맞아 아모레퍼시픽은 11일(토요일) 오전 11시~오후 3시까지 여의도 한강공원 너른들판에서 한국한부모연합이 주최하는 한부모가족에 대한 인식개선 캠페인을 전개한다. 이때 한부모 여성의 창업 인식조사와 희망가게 사업 소개, 신청자 상담 및 모집을 진행할 예정이다.


희망가게는 한부모 여성이 ‘창업’을 통해 가게를 운영하는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일을 하면서 자녀를 양육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 국내의 민간 주도 마이크로 크레디트(micro credit: 미소금융) 사업 중 ‘저소득 한부모 여성 가장’을 지원하는 유일한 전국 단위 사업이다. 아름다운재단이 함께한다.


여성이자 가장, 한 부모의 어머니에게 경제적 자립뿐 아니라 사회 안전망 확충 등 긍정적 변화에도 기여한다. 아모레퍼시픽의 사회적채임(CSR)의 섬세함이 드러나는 대표적인 프로그랭미다.


이 사업은 2003년 아모레퍼시픽 창업자인 서성환 선대회장 유지(여성과 아동복지 지원)를 기리기 위해 가족들이 창업자의 유산을 기부하면서 시작됐다. 2018년까지 전국에 총 366개의 희망가게가 개설됐으며, 창업주들의 대출금 상환율은 83%에 달한다. 이렇게 해서 창업주의 자녀를 포함한 한부모 가족 구성원 1022명의 자립을 지원했다.


공모를 통해 선발되는 희망가게 창업 대상자에게는 보증금을 포함 최대 4천만원의 창업자금이 연 1%의 상환금리로 제공되며 상환기간은 8년이다. 이자는 또 다른 여성 가장의 자립을 돕는 창업지원금의 종잣돈(seed money)으로 적립된다.


맏자녀 기준 25세 이하의 자녀 양육 한부모여성(중위소득 70%, 월 소득 2인가구 203만원, 3인가구 263만원 이하 조건)이면서 구체적인 창업계획이 있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신청 시 별도의 담보, 보증을 요구하지 않으며, 신용등급도 무관하다.


업종별 전문가의 맞춤형 컨설팅과 교육프로그램, 개인기술교육비로 최대 200만원이 제공된다. 또 심리정서 지원, 법률지원, 공공주택 컨설팅, 건강검진 및 치료비(최대 620만원)도 지원받을 수 있다. 접수 안내 및 신청서 양식은 아름다운재단 홈페이지(http://www.beautifulfund.org) 또는 희망가게 블로그 (http://www.hopestore.org)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우편이나 방문 접수도 가능하다.

배너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