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사

LG생활건강, ‘자금난’ 협력사에 830억원 금융지원

코로나19 ‘위기 극복’ 동참…물품·용역 대금 730억 조기지급+상생협력펀드 100억원 대출
“함께 그리고 더 멀리” 동반성장 선도기업으로서 소통 강화

LG생활건강은 7일 코로나19 사태로 위기를 겪는 협업사에 추가 상생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하락으로 자금난을 겪는 협력회사를 위해 총 83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에 나선다.


먼저 LG생활건강은 매월 세 차례 지급해온 물품 및 용역 대금을 4월 한 달 간 조기 지급한다. 이는 월 평균 거래대금 730억원 규모로, LG생활건강과 하도급 거래하는 500여 개 협력회사에 적용된다. 이에 따라 협력회사는 매달 10일 주기로 현금으로 세 차례 지급받던 거래대금을 정상지급일 대비 3~5일 일찍 받아 원자재비, 인건비 등을 정산하는데 즉시 사용할 수 있다. 자금경색에 숨통을 트는 효과가 기대된다.


추가로 LG생활건강은 1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도 앞당겨 집행한다. 상생협력펀드는 은행과 연계한 예탁금을 재원으로 협력회사에 운영 자금을 대출하는 프로그램이다. LG생활건강은 총 410억원을 조성해 운영하고 있으며, 1개 업체 당 최대 15억원까지 자금 지원이 가능하다.


LG생활건강은 협력회사가 상생협력펀드를 긴급히 활용할 수 있도록 거래 규모, 자금운용 목적 등 심사 기준을 완화하고 지급 절차도 간소화할 예정이다. 마치 정부의 정책자금 프로그램을 협력사에 적용하는 셈이 된다.


LG생활건강 대외협력부문 박헌영 전무는 “상생 금융 지원으로 긴급 자금이 필요한 협력회사의 현금 흐름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면서 “코로나19 감염증과 같은 예상치 못한 어려운 환경에서도 협력회사들과 신뢰감 높은 협력관계로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LG생활건강은 지난달 더페이스샵, 네이처컬렉션 등 화장품 가맹점 500여 곳의 3월 월세 50% 지원, 방문판매화장품대리점과 생활용품대리점, 음료대리점 등의 직원 인건비 약 8억원 등의 지원을 한 바 있다.


LG생활건강은 “함께 그리고 더 멀리” 슬로건 아래 국내 화장품·생활용품 업계 최초로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등급 5년 연속 수상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라는 환경 변화에 발 빠르게 적응하는 ‘동반성자 선도기업’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줬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