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차석용 부회장, 시총 8위+이익 1조클럽 견인

20일 LG생활건강 정기 주총 개최...차 부회장 “럭셔리 브랜드 화장품의 강화된 브랜드력 기반 실적 견인”

20일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의 정기 주주총회가 열린 날, 시총 17.3조원, 영업이익 1조클럽 등의 화려한 수치를 보여주며, 화장품 대장주로서의 면모를 새롭게 과시했다.


차석용 부회장이 이끄는 LG생활건강은 2019년 매출 7조6,854억원, 영업이익 1조1,764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3.9%, 13.2% 증가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코스피 시총 8위에 오르는 쾌거다.


이날 제19기 정기 주총에서는 △2019년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총 4개의 의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이사 선임에서는 사외이사에 김재욱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를 재선임, 김기영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를 신규 선임했고,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김재욱 사외이사를 신규 선임했다.


배당금은 보통주 1주당 11,000원, 우선주 1주당 11,050원의 현금배당을 의결했다.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2019년은 럭셔리 화장품의 강화된 브랜드력을 기반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고 생활용품 및 음료 등 모든 사업에서 의미 있는 성장을 이루었다”며 “올해는 경기 불확실성이 매우 높아진 상황 가운데 그 어느 때보다 불투명하고 변화를 예측하기 어렵지만, 모든 구성원이 어떠한 난관도 뚫고 나간다는 각오를 가지고 의미 있는 한 해를 만들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