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아모레퍼시픽, 10분기만에 영업이익 반등

3분기 실적 공시...영업이익 42.3% 증가, 다만 전년도 기저효과+면세+온라인 호조 때문

아모레퍼시픽그룹이 10분기만에 영업이익 42.3% 증가를 시현했다. 오랜만에 반등 분위기지만 모멘텀 전환까지는 아직 지켜봐야 한다는 시각이 많다.


매 분기 영업이익 감소로 고전했지만 올해 3분기는 면세점 호조와 온라인 매출 상승세 덕분에 매출액 1조5704억원, 영업이익 1205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매출 증가율은 전년 대비 7.4%였다.


아모레퍼시픽은 매출 10%, 영업이익 41% 증가하며, 그룹 실적을 견인했다. 국내 사업에서 매출 9306억원(+11%), 영업이익 829억원(+69%)을, 해외 사업에서 매출 4865억원(+9%), 영업이익 829억원(+69%)을 기록했다.



국내사업은 럭셔리(설화수, 헤라, 프리메라, 바이탈뷰티) 부문은 면세와 온라인 채널의 상승세가 기여했다. 중국은 매출이 7% 증가하며, 디지털과 멀티브랜드숍 채널 중심의 성장을 이어갔다. 북미는 라네즈의 판매 호조와 이니스프리와 프리메라의 세포라 진출 등 포트폴리오 강화로 전년 대비 54% 매출이 증가, 286억원을 올렸다. 유럽은 프랑스 내수 부진 영향으로 ‘구딸 파리’의 매출이 7% 감소하며 59억원 매출을 올리는데 그쳤다.


이니스프리의 고전은 계속 이어져, 매출 1301억원(-10%), 영업이익 79억원(-46%)을 기록했다. 에뛰드는 면세와 로드숍 매출 감소했으나, 온라인매출 증가로 영업적자는 감소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3분기에는 혁신적인 신제품 출시와 디지털 마케팅 강화 등을 통해 매출이 성장하고 채널 재정비 및 마케팅 비용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이 대폭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설화수 자음생 아이 에센스 마스크’, ‘아이오페 더 비타민 C23 앰플’, ‘한율 갈색솔잎 안티에이징 앰플’ 등을 출시하며 스킨케어 분야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입증했다.


‘헤라 블랙 컨실러’, ‘라네즈 레이어링 립 바’, ‘에스쁘아 프로테일러 비글로우 쿠션’ 등을 통해서는 메이크업 트렌드를 주도했다.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하기 위한 새로운 브랜드도 선보였다. 감각적인 디자인에 감성과 취향을 담은 메이크업 브랜드 ‘블랭크’와 Z세대 남성을 위한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 ‘비레디’를 론칭했다.


이외에도 이니스프리 브랜드 체험관 ‘제주하우스’의 리뉴얼 오픈, 에스쁘아 강남 쇼룸 매장 오픈, 설화수 VIP 고객 대상 뷰티 클래스, 마몽드 #천만틴트 이벤트, 려의 ‘진생로드 스팟 투어’ 행사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마케팅 활동도 활발히 전개했다.


글로벌 협력 관계 구축의 성과도 이어졌다. 알리바바 그룹과는 빅데이터 기반 소비자 연구와 신제품 개발에 협력하기로 합의했으며, 글로벌 기능성 원료 업체 지보단(Givaudan)과 피부 미생물 공동연구 협약도 체결했다.


4분기에도 영업이익의 큰 폭 실현이 이어진다면 그동안의 구조조정에 대한 긍정적 신호라고 볼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