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숍

이니스프리 비대위, 월요 '릴레이집회' 진행

비대위...공정위 제소, 매장에 현수막 전시 등 다각적 행동 밝혀


전국이니스프리가맹점주협의회 비상대책위(회장 전혁구, 이하 비대위)는 예고한 대로 16일 오전 11시부터 아모레퍼시픽 본사 앞에서 릴레이 집회를 이어갔다. 이날 전혁구 회장을 비롯 가맹점주들은 “#가맹점주 절규한다!”, “#서경배 회장님 제발 상생정책으로 점주들 살려주세요~”라는 현수막을 앞에 세우고 시위를 벌였다.


이날 전혁구 회장은 “문제가 이렇게 커진 것은 가맹본부가 검토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하는 안이한 자세”라며 “향후 공정위원회 제소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전국가맹점주협의회, 민변 등과 연대해 다각적인 활동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행히 가맹점주들의 상황을 이해하는 시민들의 호응도 늘어나고 있어 위안이 된다. 앞으로 정기국회를 앞두고 있어, 관련 내용을 적극 전파할 생각”이라고 소개했다.


지난 9일 전가협 및 전국이니스프리가맹점주협의회는 아모레퍼시픽 용산 본사 앞에서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매주 월요일 ‘상생 촉구 릴레이 집회’ 무기한 진행 ▲전국 매장에 상생 촉구, 갑질 규탄 현수막을 전시 ▲공정거래위원회 제소 등의 행동방안을 결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전국 매장에는 추석 전후로 #이니스프리는 #불공정갑질 중단하라!, #아모레 서경배 회장은 #상생에 나서라! 등의 현수막이 내걸렸다.(관련 기사 “이니스프리=비대위, ‘회복탄력성’에 집중하라” http://www.cncnews.co.kr/news/article.html?no=4945)
 

한편 비대위 관계자는 “조만간 가맹본부와의 협의를 통해 원만한 합의는 물론 상생 발전방안을 논의하는 데 적극 힘쓰겠다”는 입장도 아울러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