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숍

토니모리, K-뷰티 마니아 ‘글로벌 홍보단’ 발족

국내 ‘토리터’-해외 ‘글로벌 홍보단’ 구성...스트리터 컬처 브랜드의 '뷰티 라이프' 제안


토니모리는 ‘글로벌 홍보단’을 발족했다고 29일 밝혔다.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 유학생 중 코덕(코스메틱 마니아)으로 구성된 브랜드 서포터즈다.


태국·인도네시아·러시아·벨기에·핀란드·미국 등 출신으로 평소 K-뷰티 마니아로 소문난 유학생들. 토니모리 관계자는 “평소 각자 자신만의 매력과 당당함이 넘치는 인재들을 선발했다. 오는 11월까지 토니모리 홍보대사로서, 인스타그램·유튜브 등 개인 SNS 채널을 통해 ‘스트리트 컬처 브랜드’ 토니모리의 유니크한 제품을 해외에 알리게 된다”고 소개했다.


토니모리는 국내 뷰티 리더로 구성된 서포터즈 ‘토리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로써 국내·외 서포터즈를 통해 ‘토니모리’의 아이덴티티와 제품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이원 체제를 갖추게 됐다.


토니모리의 뷰티 리더에 대한 관심은 뜨겁다. 스트리트 컬처란 콘셉트에서 보듯, 가로수길·홍대길·경리단길 등 도시 뮤즈의, 뮤즈를 위한 화장 문화를 표방한다. 위트와 센스가 넘치는 다양한 라인업으로 뮤즈의 스타일을 만족시키는 뷰티 라이프를 선사한다는 것.


한편 예비대학생에 장학금을 전달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 열매 캠페인’도 8년간 진행하는 등 토니모리는 사회와의 소통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