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아모레퍼시픽재단, ‘생명 지속가능한 문명’ 포럼

‘2019 아모레퍼시픽포럼’ 참가자 모집...11월 8일, 아모레홀 2층
‘중국 현대 여성의 역사·문화적 변화와 디지털화와 도시화가 끼친 영향’ 토론

‘2019 아모레퍼시픽포럼: ‘생명 지속적 문명의 길_중국과의 대화’가 오는 11월 8일(금) 오전 10시, 아모레퍼시픽 본사(용산)에서 개최된다. 아모레퍼시픽재단(이사장 임희택)이 주관하고 아모레퍼시픽이 후원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우리와 인접한 중국의 현대 여성이 역사 문화적으로 어떻게 변화되어 왔는지 살펴보고, IT 기술과 디지털화가 도시와 여성의 삶에 미친 영향을 소개한다.


중국 현대 여성의 ‘발명’을 주제로 한 북경대 문화센터 연구소장 다이진화(戴錦華)교수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포럼은 총 네 명의 연사 강연과 대중들과 함께하는 두 차례의 토론으로 진행된다.  


‘스마트도시, 그리고 중국의 신문명 도시(SK증권 리서치센터 스마트시티 TF팀 손지우 팀장), ‘전자상거래의 발전으로 농촌 여성들은 무엇을 할 수 있게 되었나(상해 금융경제대학 추이리리 교수)’, ‘중국의 귀농귀촌과 생태공동체 운동_신향촌 건설운동(화&동 청춘초당 김유익 대표)’ 등의 강연이 이어진다.


토론은 오전에 ‘대안 문명의 주체’ 관련 다이진화 교수와 조문영(연세대 인류학)·임우경(성균관대 중문학) 두 교수가 대담을 나눈다. 오후 토론에는 ‘대안문명과 동아시아인의 경험’을 주제로 백영서(연세대 사학) 교수의 사회로 조은(동국대 사회학)·이희옥(성균관대 정치외교학)·이병한(개벽 네트워크 대표) 등이 참여한다.


‘아모레퍼시픽포럼(AMOREPACIFIC FORUM)’은 아시아의 아름다움, 삶의 질, 생명, 여성에 대한 다양한 견해와 학술적인 연구 결과를 대중과 함께 소통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