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용품

‘아닉구딸→파리 구딸’ 리뉴얼, 콘셉트는 ‘향기의 저자’

조향사 아닉구딸 37년 현대적 재해석 브랜드, 첫 신제품으로 세계적 인테리어 아티스트 ‘토마스 알론소’와 콜래보레이션 ‘홈 컬렉션’ 캔들 및 디퓨저 선보여

프랑스 하이 퍼퓨머리 하우스 아닉구딸(ANNICK GOUTAL)이 브랜드 리뉴얼 단행을 통해 ‘구딸 파리(GOUTAL PARIS)’로 7일 새 단장했다. 또 리뉴얼을 기념한 첫 제품으로 ‘홈 컬렉션’을 선보였다.

구딸 파리의 브랜드 콘셉트는 ‘향기의 저자(author of Perfume)’다. 기존 아닉구딸의 37년 퍼퓨머리 하우스 역사와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향기로 세상의 이야기를 완성하겠다는 의미다.



구딸 파리 관계자는 “기존에는 조향사 개인의 경험과 소중한 기억에서 영감을 얻어 향을 표현했었다. 구딸 파리는 광활하고 아름다운 자연, 선구적 인물의 역사적인 스토리 속에서 얻은 예술적인 영감을 향으로 표현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구딸 파리는 조향사이자 아티스트였던 아닉구딸의 헤리티지를 담아 예술적 섬세함이 더해진 새로운 패키지를 선보이고, 더욱 모던하고 대담한 방식으로 브랜드의 새로운 가치를 전할 계획이다.

구딸 파리의 신제품 ‘홈 컬렉션’은 스페인 출신의 세계적인 인테리어 아티스트인 토마스 알론소(Tomas Alonso)와 협업으로 완성됐다. 간결한 형태와 강렬한 컬러의 현대적인 디자인이 ‘홈 컬렉션’ 라인에 적용됐다. 특히, 공간 속에 놓여 있는 것만으로도 근사한 인테리어 소품이 될 수 있도록 디자인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 홈 컬렉션은 캔들과 디퓨저로 구성됐다. 캔들은 시트러스, 우드, 아로마 등 공간을 일깨우는 6가지의 향 캔들과 1개의 유니버셜 캔들로 준비했다. 유니버셜 캔들은 다른 향 캔들과 함께 사용할 경우 공간으로 퍼지는 향을 더욱 깊고 풍부하게 만들어준다. 보다 넓은 공간에 발향될 수 있도록 돕는다.

디퓨저는 신선하면서도 평온한 느낌을 전하는 시트러스 향의 '엉 에어 드 아드리앙', 오렌지와 만다린의 시트러스한 향과 시베리아 소나무의 우디한 향이 조화를 이루는 '윈 포레 도르' 향으로 구성했다.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디퓨저의 형태는 기본 스틱 디퓨저와 아티스틱한 디자인의 페이퍼 디퓨저로 기획했다.

새로운 이름의 구딸 파리가 선보이는 첫 신제품 '홈 컬렉션' 라인은 전국 백화점 및 면세점의 구딸 파리 매장, 아모레퍼시픽몰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CNCNEWS=차성준 기자 csj@cnc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