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LG생활건강, 이정애 사장 CEO 내정...차석용 부회장 용퇴

‘후’ 2조원 매출 돌파의 주역 이정애 CEO, 그룹 내실 경영과 신성장동력 구축 기대

LG생활건강은 24일 이사회를 열고 음료 사업부장을 맡고 있는 이정애 부사장을 LG그룹의 첫 여성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CEO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18년간 LG생활건강을 이끌었던 차석용 부회장은 후진에게 길을 터주기 위해 용퇴를 결심했다고 알려졌다. 

또한 일본법인장을 맡고 있는 오상문 상무를 전무로 승진시켜 뷰티사업부장으로 보임했다. 허주열 책임은 상무로 승진해 전략부문장으로, LG경영개발원 권순모 상무는 정도경영부문장으로 전입시켰다. 

이정애 사장은 LG생활건강 신입사원 공채 출신 최초의 여성 임원이다. 1986년 입사해 생활용품 분야를 시작으로 헤어케어·바디워시·기저귀 등 다양한 제품군의 마케팅을 담당해왔다. 2011년 생활용품사업부장으로 프리미엄화를 성공적으로 진행하는 등 차별화 마케팅으로 관련 분야 일등 지위를 공고히 한 성과를 인정받아 LG그룹 최초의 공채출신 여성 사장에 오르게 됐다는 설명이다. 

2015년 말부터 럭셔리 화장품 사업부장을 맡아 후, 숨, 오휘 등 럭셔리 브랜드의 경쟁력 강화와 글로벌 브랜드 육성에 힘을 쏟았다. 그의 지휘 하에 ‘후’는 2018년 업계 최초로 연매출 2조원대를 기록했다. 2019년에는 음료 사업을 맡아 코로나 시기에도 온라인과 배달음식 채널의 커버리지를 확대함으로써 코카콜라, 몬스터에너지, 씨그램 등 주요 브랜드의 지속성장을 이끌었다. 폭넓은 지식과 경험을 갖춘 전문가이자 디테일한 면까지 꼼꼼히 챙기는 여성의 강점을 지녔다는 평가다. 

이정애 사장은 침체에 빠진 중국 사업의 활성화와 M&A로 덩치가 커진 그룹 전체의 내실 경영을 추진해야 할 과제를 안고 출범하게 됐다. 또한 임원의 막말 논란과 사무직 노조 출범 등으로 불거진 내홍을 추스르고 디지털 전환 시대의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에 나설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차석용 부회장은 지난해 연임에 따라 3년 임기로 2025년이 만료일이었다. 당시 LG그룹의 임원 정년을 넘긴 나이였지만 '대체 불가'로 받아들여졌었다. 하지만 올해 LG생활건강의 역성장이 확실해지고 업계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변화가 불가피해지자 용퇴한 것으로 예측된다. 그럼에도 차 부회장의 17년 연속 매출 성장과 66분기 연속 영업이익 증가 기록은 업계의 신화로 남겨지게 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